사용자 삽입 이미지
섹스 앤 더 시티 (Sex and the City)
ㅇ 장르 : 로맨스, 멜로
ㅇ 목동 메가박스

음.. 늙어서 혼자 살려면 역시 돈이 있어야 함을 칵 알려주는 영화.
영화는 영화일 뿐. 이라는 시선으로만 보자면 볼거리 하나는 화끈하다.
나 같은 츄리닝꽈는 줘도 안 입을 옷들과 하이힐과 가방 투성이지만,
그래도 멋진 집과 멋진 호텔, 빅씨가 타고 다니는 벤츠에는 눈이 좀 가더라.
'일명 하나같이 잘 나가는 4명의 된장녀들이 우린 이렇게 논다우, 부럽지? 배아프지?' 하는 것처럼 느낄 수도 있으나 머 영화니까.
그렇게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렇게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지도 모르니까. (내 경우엔 머 그닥.. 땡기지는 않는 라이프)
그래도 서로 서로 챙겨주는 20년 우정은 보기 좋더라. 그치?

느낀건 두가지다.
1. 늙은 싱글, 돈 없으면 추하겠군. 적어도 남한테 손 벌리지는 말아야지.
2. 늙은 싱글, 친구 없으면 외롭겠군. 친구들아 고맙다. 우리 아직 20년은 안됬구나. 계속 가자.

ps. 그러고보니 내비도판 섹스 앤더 시티를 구성해봐도 말이 될법한게,
내 주변엔 온통 싱글녀 투성이다. (유부녀들은 넘 바빠서 나랑 놀아줄 시간이 없다)
당근 어느덧 나이가 제법 지긋한 싱글들이다.
다만 다른게 있다면 영화에서와는 완전 대비되는 구성이랄까?
방 문열고 딴 방 가는 게 꿈인 내비도 (그렇다 서울와서 10년넘게 원룸이다)를 비롯하여..
3만원을 기부 받는다면 월급이 140만원으로 딱 떨어질 B양, 몸매 좀 착했음 좋으려만 C양,
작아서 그렇지 비율로만 보자면야 제대로인 D양,
사람 만나는거 귀찮아 해서 그렇지 나름 주관있는 E양..
멋지구리 브런치 대신 골뱅에 쏘주 옹기 종기 포장마차에 모여주는 스따일..
된장녀는 커녕 간장녀, 콩비지녀 축에도 못 끼지만 나름대로의 색깔과 즐거움이 있는 우리들만의 버전. ㅋㅋ
(음.. 우리만 재밌겠지? -.-a)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ffal 2008.06.12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몸매 좀 착했음 좋으려만 하는 C양?
    몸매가 문제가 아니라..돈인거야.. (변명이다..)
    비만은 가난병.. 돈만 있으면 다 해결될 수 있다는거 잘 알잖아.. (변명이다)

    우리들만의 버전도 머..시트콤 버전으로는 괜찮아보이긴 한다만..

    한다면 제목부터 바꿔야 하지 않을까?

    Drink & CITY 라던가..(만나면 마시니깐)
    Humor & City (좀 웃기긴하잖아..)
    Talk & CIty (이건 이미 케이블방송 제목에서 쓰더라)

    그나마 .도시에 살아서 다행이다..안그랬음 Sex & country 도 아니구 (산속이나 들판에서의 성생활 ?? ) 등등
    비교조차 할수 없을뻔했어..ㅎㅎ

    근데..난 그녀들이 입던 옷 주면..기꺼이 받을래
    글구..그 옷에 맞출라고 살 뺄거 같애... "zero" 캐리 사이즈로....
    (뼈에 가죽만 붙어도 안될듯 하긴하다만.. 새로 태어나야하는건가? 쯥)

    (아무래도..우리끼리만 재밌을것 같으다..ㅋ 관두자!)

  2. naebido 2008.06.12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rink&City는 맘에 든다. Sex&country.. 넘 욱껴. ㅋㅋ

  3. nang 2008.06.13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양 왔다감 ㅋ

  4. seffal 2008.06.13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양 소개시켜줘...

  5. 저여 2008.06.17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말하면 이상할지 모르지만 저는 저 여자들이 도무지 이해가 계속 안된다는 -_-;;
    특히 그 옷과 구두 저도 줘도 안입음 으하하하 남자는 어찌나 잘바뀌던지 그 능력이 놀랍기만하고 그비슷하게 따라도 하고싶지만 할수없고... 저도 유일하게 그 우정만이 부러워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