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14

[영화] 애니 레보비츠 : 렌즈를 통해 들여다 본 삶

ㅇ 애니 레보비츠 (annie leibovitz) ㅇ 감독 : 바바라 레보비츠 (애니 레보비츠의 동생) ㅇ 다큐멘터리 , 83분, 중앙씨네마 뭔가에 미쳐있는 사람을 보면, 질투가 난다. 애니 레보비츠가 누군지도 몰랐다. 포스터를 보니 사진작가라는 데 흥미가 일었다. 우.. 근데 이거 뭐, 완전 유명한 사진가더만!! 롤링스톤, 베니티페어, 보그 등 유명한 잡지들을 거쳐 내로라 하는 연예인 사진은 죄다 찍은 사진가. 그 유명한 레논&오노의 사진 (레논이 누드인 채 몸을 동그랗게 하고 오노를 안고 있는)도 이 분이 찍었더라. 수십년간 사진을 찍어온 그의 발자취. 자유 분방하고 거친듯하지만 사진에 보여지는 너무도 디테일한 아이디어들. 무엇보다 그 자신만만함, 그리고 열정. 일하는 장소에서, 길거리에서, 과거 사..

오늘 하늘 보셨나요

우와. 오늘 하늘 완전 감동이었는데.. 보셨나요. 마치 지구의 중력이 줄어든 것만 같은 느낌의 하늘이었어요. 가끔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는데, 이렇게 좋은 하늘이 기다리고 있는 날이면 정말 기분 좋죠. 산에 올라 마주하던 하늘과 살랑 살랑 바람과 발 아래로 스치는 구름이 마구 마구 그리운 오늘입니다. ㅁ 서울교 지나면서... 이거 또 완전 예술이라 급히 한장. ㅁ 집 나서기 전에 역광의 하늘. 아. 진짜 감탄사가 절로. ps. GX-100의 광각느낌 이래서 좋군요.

일상 2007.07.15 (1)

쩅한 가을 하늘이 보고 싶은 날.

창문 닦는 일. 한때.. 해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젠 할 수 없다. 왜냐면 안전감증이 되었으니까. ^^ 무슨 소설이었더라.. 완전 사랑에 빠져버린 한 여자가 어느날 홀연히 남자를 떠난다. 남겨진 남자는 여자를 못 잊고.... 그렇게 몇 해가 흐른 뒤 여자를 만나게 된다. 라디오를 타고 흐르는 인터뷰 속에서... 연구원이었던가.. 제법 먹물냄새나는 직업이었던 그 여자는 쌩뚱맞게 창문 닦기가 되어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냥 단지 꼭 한번 해 보고 싶었다는 그녀의 말. 그 목소리를 들으며 남자는 그 여자를 알아본다. 그리고 "역시.. 그녀 답다.." 잘 살고 있는구나.. 라고 끄덕이며. 그렇게 담담히 끝나는.. 아, 그 소설 머지. 오늘의 날씨마냥 마음에도 습기가 가득하여, 쨍하고 쿨한 가을..

일상 2007.06.20 (2)

[사진] 나는 사진이다 - 김홍희

▲ 나는 사진이다 / 김홍희 "카메라로 사물을 들여다보는 행위는 자신과 아무 상관없던 독립된 존재가 나와 긴밀한 관계를 갖는 순간이 된다. 즉자를 대상이라는 타자로 옮기는 일인 셈이다." - 본문중에서 추석 연휴, 맘껏 게으름을 피우리라 작정하고 챙겨온 3권의 책 중 젤 먼저 읽은 책. 사실 나는 김홍희라는 작가가 누군지, 유명한사람인지.. 조차 몰랐다. 그리고 어떤 사진이 좋은건지 어쩐지.. 여전히 잘 모른다. 그러나 카메라 메모리를 PC로 옮겨놓고보면 가끔 그런 생각이 들 때는 있다. "내 마음을 찍고 있구나.." 하는 생각. 마냥 평범한 A80으로 일관성없이 들쭉 날쭉 아무렇게 눌러대는 셔터지만 (그래서 실력은 늘.. 제자리지만 ^^;) 나만의 눈으로 내 마음을 찍는 즐거움을 좀 더 자주 그리고 보..

BOOK 2005.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