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섬비행장 15

2008. 05. 11. 초경량 비행일지 (잠시 안녕)

ㅇ 2008년 5월 11일 ㅇ 비행시간 : 16시 35분 ~ 17시 40분 (총비행시간 : 14시간 55분) ㅇ 교육내용 : 장주패턴, 이착륙 너무 오래 전 일이라 구체적으로는 잘 기억이 안나네. 암튼 이 날 이착륙 실감나게 연습했고, 그리고 이 날을 마지막으로 당분간 비행기 solo의 꿈은 유보 되었다. (16시간 비행으로 마무리 한 것 같은데.. 이상하네 가물가물. @.@ 아 이 노화된 기억력!) 5월 말까지는 꾸준히 나가서 20시간은 채우고 싶었는데.. 어쨋든 애초에 목표했던 1년이란 시간이 다 되었고, 6월부터는 더 이상 주말을 비행에만 할애할 수가 없는 탓에... (아~ 첨에 등록하면서 교관님이 1년 간 20시간 비행을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말에 '아니 어떻게 그런 말도 안되는 사람들이??'라..

2008. 05. 04 초경량 비행일지 (장주패턴, 이착륙계속)

때 늦은 비행일지. 갑자기 생각나서. ㅇ 2008년 5월 4일 ㅇ 비행시간 : 15시 10분 ~ 15시 55분 (총비행시간 : 13시간 50분) ㅇ 교육내용 : 장주패턴 ㅇ 바람방향 : 15 (평상시와 반대방향) 아침에 일어나니, 오후부터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 가야하나 말아야하나.. 망설이다 12시 출발. 비봉 IC를 딱 지나니 떨어지는 빗방울. '에라.. 여기까지 왔는데 비행기 구경이나 하고 가자.' 하는 심산. 2시 어섬도착. 간간이 비가 오다 말다. 바람은 거꾸로 불고.. 바람이 잦아들기를 기다리다 3시쯤 이륙. 보통 때 배우는 것과는 180도 반대로 바람이 부니 이륙도 반대로 한다. 우어어.. 이거 그 동안 익힌 장주패턴과는 반대로 돌아야 한다는! 시계방향으로 돌던 거를 반시계 방향으로, 즉 Y..

어섬비행장의 장주비행패턴

▲ 일반적인 장주패턴 (이건 제가 그린 거 아닙니다. ^^) ◆ 장주비행(Circuit Pattern 혹은 Traffic Pattern) : 공항주의를 빙 도는 것 ① Upwind : 이륙 직후 향하는 방향. ② Crosswind : 활주로에서 일정거리를 지나게 되면 다운윈드로 접근하기 위해 활주로 방향에서 정확히 90도로 돌림. 관제탑에서 이륙할 때 Make Left traffic의 경우 왼쪽으로 턴, Make Right traffic경우 오른쪽으로 턴. ③ Downwind : 활주로 방향과 180도, 최종접근을 시도하기 위해 활주로와 평행으로 헤딩 유지 ④ Base : 활주로로 들어서기 위해 Downwind 패턴을 벗어나 Final 패턴으로 들어가기 전 단계 ⑤ Final Approach : 활주로로..

2008. 04. 27 초경량비행일지 (장주비행 / 본격적인 이착륙)

2008. 4. 27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8시 35분 ~ 19시 15분 (총 비행시간 : 13시간 05분) ㅇ 교육내용 : 장주비행 / 이착륙 ▲ 정민아, 세월이 흐르고 흘러도.. 어쨋거나 우리 이 경험. 평생 안주거리 하나 생겼다. 그치? ^^ (린드버그 님 덕분에 건진 간만에 둘 샷)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오락가락하는 비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갈등 되는 가운데 교관님께 전화를 해보니 비행장에 바람이 많이 불어 일단 와서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라 하신다. 일단 비행장은 오후에 가기로 하고 오전에는 새로 생겼다는 신도림 테크노마트 구경 한판. (구경만 한거는 아니고.. 그동안 고민해왔던 전자사전을 누리안으로 최종 결정, 구입. 그외에 7천원짜리 miniSD리더와 만원짜리 노트북용 스피커 장만...

초경량비행기 STOL기 : CH-701 계기판 명칭

제가 비행을 배우고 있는 기종은 체코 Zenith Air에서 만든 CH-701이라는 기종입니다. 일명 STOL기라고 하는데, Short Take Off and Landing의 줄임입니다. CH-701의 이륙 동영상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무척이나 짧은 이륙/착륙거리를 자랑하는 고익기이기 때문에 초보자가 배우기에는 더할나위 없이 좋다고 합니다. 부조종사는 오른쪽에, 조종사는 왼쪽에 앉게 되구요. 몇시간 오른쪽에 앉다가.. 드디어 왼쪽에 옮긴 후에는 각종 계기판 점검후에 Taxing 그리고 이륙에 들어가게 됩니다. 공부하는 차원에서 계기판 정리해봅니다. ▲ 조종석에 앉아서 폰카로 사진을 2장찍은 후 이어 붙였습니다. ^^ 이 계기판은 자가용 비행기인 세스나의 계기판과 무척 유사하다고 합니다. 첨엔 뭔 계기판이..

2008. 04. 20. 초경량비행일지 (장주비행 시작)

2008. 4. 20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8시 00분 ~ 18시 30분 (총 비행시간 : 12시간 25분) ㅇ 교육내용 : 장주비행 교육 시작 (Traffic Pattern) 오후 4시 어섬도착. 이 날은 2008년 1차 실기시험 기간이라 2명의 X-Air 수험생과 1명의 CH-701 수험생이 있는 날. 두번 째 X-Air 수험생이 비행을 마치고 내리고 있었고, 같은 KFEC클럽 소속의 이동환님이 실기시험을 앞두고 계셨다. 라이센스만 없다뿐이지 이미 40시간도 넘게 비행하신 고수님이시라는. (당연 합격하셨답니다. 축하!) 유로스타도 내내 즐거운 눈요기를 보여주었고, 시험보는 거 구경하는 것도 나쁘지 않았던터라 기다리는 2시간이 크게 지루하지는 않았음. (물론 가져간 VAIO와 T-Login도 한 ..

2008. 04. 19. 초경량비행일지 (1차 업그레이드)

2008. 4. 19.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8시 50 ~ 19시 30분 (총 비행시간 : 11시간 55분) ㅇ 교육내용 : 수평 비행, 선회 비행 지난주 차 없는 정민, 나의 흰둥일 빌려 자철타고 버스타고 사강에서내려 어섬까지 흰둥이로 출근시도. 그 이후 줄곧 어섬에 방치(?)된 나의 흰둥. 가서 보니 어찌나 반갑던지!! 그동안 작업용 운송책임을 떠 맡은건지.. 암튼 무척이나 꼬질 꼬질했음. 그래도 갈대 밭 무성한 어섬에 꼿꼿이 서 있는 저 자태를 보라. 멋지지 아니한가!! 흰둥이 타고 놀고 있자니 기다리는 지루함이 조금은 덜 했다. 지난주에 이어 수평, 선회비행. 오늘은 비행에 있어 내 스스로가 살짝 upgrade된 날인 것 같다. 이제 좀 먼가 알 것 같다고나 할까. 쓰로틀 잡고 RPM 유지하..

2008. 04. 13. 초경량비행일지

2008. 4. 13.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8시 45분 ~ 19시 35분 (총 비행시간 : 11시간 15분) ㅇ 교육내용 : 수평 비행, 선회 비행, 고도에 따른 RPM 숙지 2시쯤 어섬 도착. 교관님 엔진오일 교체 중에 머플러 이음새의 납땜이 갈라진 걸 발견. 그거 떼어내서 송산읍내 나가서 수리하느라 시간 지체. 그동안 정민과 송산읍내 BBQ에서 통닭 먹음. ^^ 한참 수리하고, 정민 먼저 올라가고 나는 6시45분 이륙. 오늘도 수평비행과 선회, Heading Indicator로 맞춰서 목적지점 가기 연습. 어두워진다는 게 자꾸 긴장도 되고, 20도 뱅크가 아니라 45도 뱅크로 돌라고 하셔서.. 좀 어리버리. 그래도 OO시 방향! Heading indicator보면서 방향 선회해서 방향잡은 후 ..

2008. 04. 12. 초경량비행일지 (첫 야간비행 경험)

2008. 4. 12.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8시 40분 ~ 19시 25분 (총 비행시간 : 10시간 25분) ㅇ 교육내용 : 수평비행, 스텝턴, 고도에 따른 RPM 익히기 2시 서울 출발, 4시쯤 어섬 도착. 오늘은 정민 먼저 교육 수행. (정민은 나보다 기록상으로는 비행 시간이 한두시간 많으나 그동안 주로 X-Air를 탔었고 CH701은 한 4번 탔을래나. 지난 마지막 비행도 X-Air로 했던 것 같고... 말하자면 교육비용으로 낸 돈보다 싼 비행기를 더 많이 탔다는 얘기고 CH-701에 대한 감은 나보다 더 떨어질꺼라는 얘기. CH-701로만 치면 거의 9개월만에 타는거라고 하니 말은 안해도 복장터질꺼다. 근데 이 친구는 나보다 더 싫은 소리 못하는 스탈이니.. 거참.) ▲ 비행전 Check ..

2008. 04. 05. 초경량비행일지 (체험비행으로의 회귀)

2008. 4. 5.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6시 55분 ~ 17시 40분 (총 비행시간 : 9시간 40분) ㅇ 교육내용 : 머 다시 거의 체험 비행 수준으로의 회귀. 수평비행, 스텝턴 2007년 11월 3일을 마지막으로... 4개월만에 나간 비행장. 겨울이라는 계절적 영향도 있었거니와, 기대만큼 딱딱 체계적이지 않은 교육 시스템으로 인해 교육비행외에 내내 뺏기는 시간들로 살짝 열기가 수그러들었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어쨋든 다시 봄이 왔고, 어섬 벌판에서 몇 시간씩 대기해야 한다 해도 겨울만큼 춥지는 않을 것이므로 체험 비행 수준부터라도 다시 하자.. 는 마음으로 4개월 만에 길을 나섰다. ▲ 간만에 보는 TL96 슈팅스타. 오랫만이라서 그런가 새삼 멋졌다. 3시 좀 넘어 어섬에 도착. 교관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