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2008년 5월 11일
ㅇ 비행시간 : 16시 35분 ~ 17시 40분 (총비행시간 : 14시간 55분)
ㅇ 교육내용 : 장주패턴, 이착륙

너무 오래 전 일이라 구체적으로는 잘 기억이 안나네.
암튼 이 날 이착륙 실감나게 연습했고, 그리고 이 날을 마지막으로 당분간 비행기 solo의 꿈은 유보 되었다.
(16시간 비행으로 마무리 한 것 같은데.. 이상하네 가물가물. @.@ 아 이 노화된 기억력!)

5월 말까지는 꾸준히 나가서 20시간은 채우고 싶었는데.. 어쨋든 애초에 목표했던 1년이란 시간이 다 되었고,
6월부터는 더 이상 주말을 비행에만 할애할 수가 없는 탓에...
(아~ 첨에 등록하면서 교관님이 1년 간 20시간 비행을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말에 '아니 어떻게 그런 말도 안되는 사람들이??'라며 컨테이너가 떠나가라 콧방귀를 뀐 사람은 너가 아니었다고. 누가 말 좀 해줘봐요. 엉엉)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행소녀가 되고자 꿈꿨던 내비도입니다. 언젠간 이뤄지겠죠? ^^

나의 게으름과 저질러 놓고 이루지 못함에 반성도 되고 이래 저래 아쉬움도 많지만,
결론적으로는 좋은 경험이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다시금 제대로 해보고 싶은 생각이.. 인생 길게 가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ㅇ 같이 계셨던 이동환님(윗줄 좌),  송선생님 (우), 새로장만 한 카메라에 푹 빠지신 김서일 교관님 (아래)
막판에 동환님과 송선생님 두 베테랑님 덕분에 이론도 많이 듣고 실제 상황도 디브리핑하면서 기다리는 시간이 덜 지루할 수 있었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직접 인사를 못 드려 죄송한 맘을 글로 전합니다.
ㅇ 김교관님, solo 할 수 있을꺼라며 내심 기대주(?)의 희망을 주셨는데, 죄송. ^^
ㅇ 그리고 왼쪽 아래. 약 15시간을 끝으로 여백으로 남아있는 나의 비행일지. '인생은 여운이다..' 머 그런 의미?

ps. 부디 to be continued..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영 2008.06.30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 쉼표 찍는다고 생각하면 되는거지 뭐...^^

  2. 2008.07.02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naebido 2008.07.02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비밀댓글님 : 그러게 벌써 20년이네.. 앞으로 20년 더 가야지? ^^
    술 말고 맛있는 저녁먹자. 한국 오면 연락 꼭 줘.

  4. naebido 2008.07.02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소영 : 역시 오랜 친구의 힘! 고마워 / 진영이 잘 크지? 설마 벌써 학교 갔을래나?

  5. 건너방 2008.07.03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도전해보고픈 분야를 하시는 분을 보니 상당히 부럽습니다 ^^
    꿈은 이루어지라고 있는것이니 꼭 비행소녀가 되실거라고 봅니다.

  6. naebido 2008.07.03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건너방 : 꿈은이뤄진다.를 저도 믿습니다. 그런데 그 '꿈'이 얼마나 절실한 것이었는가에 결과의 차이가 있음을 조금씩 배워가고 있습니다. 건너방님 방문 감사합니다.

  7. 2009.04.26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미르 2010.08.02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곳에 경비행장이 있어서
    방문해 본 적이 있었답니다
    다 읽지는 못하고 몇편의 글을 읽어 보았습니다
    비행도 해보시고 무섭지 않았나요?
    경비행기 몰고 하늘을 날아보는 게 요즘 꿈이랍니다.
    언젠가는 이루어지겠지만요..
    2008년 이후의 글은 없는데
    잠시 휴식 중이신가요?

    • naebido 2010.08.02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차원이 아니라 3차원의 공간을 움직이는 경비행기 매력적이죠. 무섭진 않아요. 저는 기간내 솔로비행을 못해서 라이센스를 못 땄어요. 미완에 그쳐 저도 많이 아쉬운데, 언젠가 다시 기회가 있겠지요. ^^ 경험을 빌어 말씀 드리면 시간과 경비면에서 개인 비행교습보다는 전문 교육기관을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언젠간 꿈을 이루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