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4. 12. 비행일지
ㅇ 비행시간 : 18시 40분 ~ 19시 25분 (총 비행시간 : 10시간 25분)
ㅇ 교육내용 :
수평비행, 스텝턴, 고도에 따른 RPM 익히기

2시 서울 출발, 4시쯤 어섬 도착.
오늘은 정민 먼저 교육 수행.
(정민은 나보다 기록상으로는 비행 시간이 한두시간 많으나 그동안 주로 X-Air를 탔었고 CH701은 한 4번 탔을래나. 지난 마지막 비행도 X-Air로 했던 것 같고... 말하자면 교육비용으로 낸 돈보다 싼 비행기를 더 많이 탔다는 얘기고 CH-701에 대한 감은 나보다 더 떨어질꺼라는 얘기. CH-701로만 치면 거의 9개월만에 타는거라고 하니 말은 안해도 복장터질꺼다. 근데 이 친구는 나보다 더 싫은 소리 못하는 스탈이니.. 거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행전 Check List 들고 기체점검 / 이륙 전 Check List 대로 점검 중인 모습.
(정민 무릎에 놓인 헤드셋이 미국 사는 친구에게 부탁했던 바로 그 헤드셋이다. 럭셔리 David Clark H10-13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따라 유로스타 한마리가 연막탄 뿌리면서 거의 공중곡예 수준이다. 급상승, 급선회, 저공비행.
 저 안에 탄 사람은 간이 콩알만해졌을꺼겠지만 보는 사람은 흥미진진. 재밌었음.
(유로스타 기종은 한서대학교 아일랜드항공에서 제대로 교육하는 기종이다.
5월26일 update : 근데 저 비행기는 유로스타가 아니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민 망연자실한 모습으로 착륙.
(동영상 찍은 거 편집해서 올려보리다.)
이후 X-Air타시는 송선생님 차례.
원래 솔로 하시는 분인데 간만에 나오셨다고 교관님이 동행.
6시 40분. 드디어 이륙.
(머 이 정도 기다림이라면 아주 양호한 일정이다)
지난주에 이어 수평비행과 스텝턴 연습.
왼쪽으로는 되는 것 같다가도 오른쪽으로는 또 엉망이고.. 제대로 몸이 터득해서 한다기 보다 그냥 어케 저케 얼렁 뚱땅 느낌이다.
실속 시 대처에 대한 것도 살짝 경험케 해 주셨는데, 어떤 상황이었는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건지... 잘 모르겠다. 그저 정신없었다는 기억뿐. -.-
한 30분 비행하고나니 어둑 어둑해져서 속으로 좀 걱정됬었다. 활주로 안보이면 어떡하나.
그런데 그 와중에도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불켜진 안산 시내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확실히 해가 길어지긴 했는지 거의 해가 넘어가던 7시20분에 무사 착륙.
첫 야간비행의 경험의 날 완료.

ㅇ 오늘의 Memo
- 각 단계에 맞는 고도, RPM과 속도에 대한 인지를 하고 이미지 트레이닝
- 시동 켠 후 RPM 2,000유지. 예열.
- 이륙 시에는 쓰로틀 끝까지 밀어 Full Power, 속도 50마일 되면 조종간 당겨 이륙.
   (이때 조종간을 너무 쳐 들면 속도를 잃고 실속에 걸린다. CH-701의 실속 속도는 28마일(?가물가물))
- 고도 700피트에 이르면 속도는 70마일, 쓰로틀 당겨 RPM 4,500유지.
   (CH701의 순항 고도는 700피트, 4,200RPM 밀도에 따라 +- 있어 요즘 같은 봄엔 4,500RPM)
- 착륙 시 3,000 RPM 60마일로 맞추고 시작
- 선회 시 각도 유지할 것 (고도 떨어지면 살짝 들어주고 다시 잡아준다. 700피트에서 유지하도록)
- 비행기가 기울어지면 기울어진쪽의 러더를 살짝 밟아서 중심 맞춘다. (근데 실제로 해보니 좀 이상하던데...)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위처럼 2008.04.19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에서 재수좋게 공군 지상군 합동훈련때 잠자리 헬기 탓을때가 떠오르네요..
    무엇인가에 대한 끝없는 도전과 열정만이 그런 기쁨도 맛볼수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2. naebido 2008.04.20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처럼님, 잘 지내시죠? 전 그래도 산 타는 게 더 부러워요.

  3. 바위처럼 2008.04.2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잘지내고 있습니다.
    올해 산에 세번갔습니다..바쁘기도 했지만 여러가지 일이 꼬이네요.
    2주전엔 동창회가서 운동하다 다리를 다쳐 그나마도 산에는 못가고
    물리치료 받고 있는중인데 보강운동 차원으로 자전거 타는 재미에
    푹빠져 있습니다 ㅋㅋ
    암만 그래도 하늘을 날으는 기분이 젤 좋을거 같습니다

  4. 2008.05.24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08.05.24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naebido 2008.05.2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비밀댓글님: 아.. 유로스타가 아니라 S2175 기종이군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