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없다. - 쇼펜하우어 인생론에세이
ㅇ 쇼펜하우어
ㅇ 이동진 옮김
ㅇ 해누리기획 / 246p / 2004. 8


'나는 사람보다 개가 더 좋다' - 쇼펜하우어

이 책은 사랑, 행복, 명예, 인간, 종교, 정치, 절망, 죽음, 처세론.. 등등 쇼펜하우어의 생각을 짧막하게 담은 에세이다. 그중에서도 1장에 있는 사랑 부분의 소제목을 따다가 제목으로 선택한듯하다. (음. 역시. 책은 무릇 제목으로 낚을 수 있어야 해.)
그는 사랑에 대해서 단호하게 '사랑이란건 없다'라고 말하며 단지 사랑이란 종족본능을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한다. 즉, 사랑의 마음인것처럼 속고 있지만, 사실은 애 낳기를 유도하는 화학적 과정에 불과하고 그게 마쳐지고 나면 사랑 빠빠이~ 라는 것. 사랑에 대한 이야기는 전반적으로 예전에 읽은 정자전쟁, 왜우리는사랑에빠지는가류와 그 맥락이 통해 보였다. 

어찌하여 끊임없는 계획을 세워
연약한 마음의 짐을 만드는 것이냐 -196 (시인 호라시우스)

쇼펜하우어는 인간의 이기심과 탐욕에 엄청난 회의를 가지고 있어보인다. 책을 읽으면 결국 산다는건 그 자체가 고통이다.라는 그의 생각이 느껴진다. 삶이란 딱 한편의 연극과 같아서 만일 인생을 2배, 3배 산다면 같은 연극을 반복하는 지루함에 죽어버리고 말꺼라는 생각도 얼핏 이해가 간다.
뭐 사실 전지구적으로 생각을 해보면 또 좀 안타깝지만 인간종이 멸종을 해도 되지 않나.. 싶기도 하고. --
그래도 어찌됬던 사는게 고달프지만, 이 땅에 태어난걸 어쩌겠냐.
사는동안 행복할 수 있게 나만의 '행복'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소박하게 만족하면서 살을랜다. 

난 쇼펜하우어 하면 막연히 '염세주의자라지, 음.. 똥꼬 찢어지게 가난한 사람이었을꺼야. 그래서 허무주의자가 되었나?' 머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엥? 이 분도 재벌 2세셨네? 아니 근데 왜 그렇게 삐뚤어지신거래~

** 그가 베를린대학에 자기소개를 보낸편지 중 일부다. 난 다른것보다 이게 젤 기억에 남는다. 흑.

나는 아버지 덕분에 학문에만 정진할 수 있는 조건과 환경을 누릴 수가 있었다.. 즉 나는 돈벌이를 위해 애쓰지 않아도 되었고, 남보다 시간이 많아서 오랫동안 철학 연구와 명상으로 보낼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모든 번거로움에서 벗어나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 학문연구에 몰두하고 사색하고 글을 쓸수가 있었다. 그것은 모두 아버지의 덕택이었다. -p9


ps. 근데 이 책 정말 쇼펜하우어가 쓴걸까? 너무 한국식에 맞추어 번역된 부분이 보여서 거슬리더라구. 뭐랄까.. 정품같은 느낌이 좀 안산단말이지. 그의 다른 책을 제대로 읽어봐야겠음.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t 2009.07.03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쇼펜하우어... 인생을 논할 자격이 주어진듯 보이는 사람중 하나... 맞지요? 그런 쇼펜하우어도 이미 한줌 먼지로 돌아갔습니다. 인생이 뭔지도 모르고 사는 사람이나 이런 저런 몽땅 까발기며 따지는 사람이나..., 재벌이나 가난뱅이나... 전직 대통령이나 현직 대통령이나.... (ㅎㅎ 이건 조금 비약했나?) 몽땅 저 아래 땅 속으로 가게 되어 있지요. 하지만.... 인간이란 특성때문에 우리는 항상 뭔가를 갈구하는 본능(?... 본능 맞는지??? 자신 없음)으로 스스로를 파괴하는 잘못도 떳떳하게 저지른는거 아닌가.... 그런 생각도 들지만... 내비도님의 관심 분야가 워낙 광법위해서 언제 들려도 흥미진진한 속내를 재미있게 피력하는 글솜씨에 그만.... 팬(fan, 휀...이 맞는 발음인데 오짜서 팬.. 이라고 정했는지??? 팬은... pan.. 이 팬인데...)이 되었습니다. 가끔은 장맛비도 흠뻑 맞으며 젊음을 만끽하시기를..... ㅎ~

    • naebido 2009.07.03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머지 않아 '불혹'이 오면 저도 좀 잠잠해질 수 있을까 기대해 보곤합니다. 오춘기, 육춘기에 질풍노도가 따로 없어요. 많이 읽고, 많이 경험해서 내가 누구인지를 알아가야겠어요. ^^

    • pat 2009.07.07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혹이라.... 흠~ ㅎㅎ, 난.... 아직도 불혹이 뭔지 모르고 지냅니다. 공자님이 40에 불혹이라 하셨는데... 난... 40이 두번 찾아오면 그때는 혹 알려나??? ㅎㅎㅎ 물론, 사람마다 다르겠지요? Good Luck!

  2. 나요 2009.07.05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췟..없대?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