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멋지죠?? 바로, 접니다!!!
.... 라고 말할 수 있다면 .. 얼마나 좋을까. ^^;; 

▲ 조만간 완성될 나의 모습이다. 기대하시라, 음하하!

물놀이를 제대로 해 보지 않은 유년기 탓인지, 유일하게 아직도 목말라있는 건 물놀이의 로망.
놀이로써뿐 아니라, 한해한해 노화해 가는 몸뚱이의 치료 측면에 있어서도 필요할 것 같아,
올 2009년의 목표로 세웠던 수영.

지난 3월부터 매주 토요일 수영을 배우고 있다.
서울에 장애인 수영장이 어찌나 많으시던지..(고작 3갠가 4개) 신청해두고 한달 반 정도 기다렸나보다. --;
간신히 구한 자리라 빠지지않고 나름 열심히 배우고 있다.
주말의 늦잠을 포기하고 집에서 차로 한시간 정도를 운전해서 다니자니 피곤하기도 하지만,
물이 주는 독특한 자유로움과 (어떤 운동이든 내게는 사실 부하가 있기 마련인데, 수영은 몸이 자유로우니까)
단계 마다 조금씩 발전하는 성취감의 매력에 완전 오오! 간만에 버닝질의 대상으로 급 부상!!

어릴 때 이런 시설과 여건들이 주어졌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은 맘도 들지만,
그래도 이게 어딘가. 세상이 참 많이 좋아졌다.
늘그막이 배우자니 쉽지만은 않은데, 
바로 이번주에! 드디어 허리에 묶었던 헬퍼를 풀고 25m 헤엄쳐가기에 성공했다!
지난번에 키판을 빼고 땅콩만 잡고 할 때도 죽을똥 살똥이었는데,
헬퍼마저 풀고 only 나의 몸뚱이만으로 물에 떠가자니 행여나 죽을새라 어찌나 발버둥을 쳐댔는지,
급기야는 발가락과 종아리에 쥐가 나더만.

아, 나는 정말 뭔가 아웃 도어의 피가 흐르는 것 같다.
심장이 펌프질을 하다 못해 가슴을 뚫고 나올 것 같은 그 느낌, 살아서 펄떡이는 그 싱싱한 느낌이 좋다.
(물론 이러다 심장마비올까 무서워 셤셤 쉬면서 한다. ^^;;)

새로운 걸 배우고, 연습하고, 목표를 정하고, 그리고 해냈을때의 그 성취감.
누가 대신 해줄 수 없는 것이기에 성취의 그 희열도 올곧이 자신의 것.
느슨해져만가는 일상에 단단한 끈 하나가 나타났다. 멋진 팔꺽기의 그날까지. 화이팅!!

ps. 아.. 이거 이거 한 20년만 빨리 태어났어도 런던 패럴림픽 금메달은 내껀데.. 아, 아까비.. 
ps2. 처음 '음파'를 할 때 에피소드. '파!'에서 이거 원 입이 벌어져야 말이지. ㅜ.ㅜ '퍼'로 바꾸는 센스. 
       그러자니 원하는 만큼 숨이 안들어와 물도 몇 번 먹었다. 
       아 팔꺽기도 꺽기지만 힘차게 '파!' 할 수 있는 날도 왔으면 좋겠구나.. OTL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n 2009.04.13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심장 꽁딱꽁딱하는 기분에 완전 필 꽂혔네~

    재밌어라하며 열심히 다니는 모습이 좋다~

    언제 함 구경 가봐야 겠어...멋진 모습 기대할께~ ^^

    계속 홧팅 !!! 참, 심장 넘 뛰지 않게 무리하지 말고~

  2. naebido 2009.04.13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에 구애 안받고 배울 수 있으면 참 좋을껀데. 1주일에 3번정도.. 그럼 더 빨리 배울 것 같은데 말이지.
    얼릉 자유형 마스터해서 일반 수영장 다녀야지. ^^

  3. 바위처럼 2009.04.1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걸 배우고 연습하고 목표를 정하고 해냈을때의 그 성취감.^^..넘 무리하시지 마시고
    보람있게 잘 배우시길~~..뭐든지 처음 접할때 밥안먹어도 배부른 거 같은 기분속에 자신이
    하고싶은 일에 열정을 쏟아붓는 다는건 사는데 즐거움를 주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20년만 일찍 태어났으면 런던 올림픽 금메달ㅋㅋ.한국 수영의 또다른 역사가 될뻔했군요ㅋㅋ
    86년 아시안 게임에 최윤희 선수가 아시아를 제패하던 모습도 후덜덜 했는데 말입니다.
    신나고 재미나게 잘 배우시고 해냈을때의 희열을 맘껏 누리시길~~

    • naebido 2009.04.20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새로운걸 접하고 배우는건 정말 유쾌한 일 같아요. 살아있는 느낌이들어요.
      바위처럼님은 요새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4. 호르갈리오 2009.04.17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영 열공 열씨미 하시어, 바다 수영 함 때리서 가시지요~~. 팔라우로~~휙휙

    • naebido 2009.04.20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허부적 겨우 떴는데, 바다수영하러가자는 말씀인거죠? ㅋㅋ
      가죠 뭐. 빨라우. 휙휙. (일단 괌먼저 좀 다녀올께요 ^^)

  5. 여의 2009.04.17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지십니다!
    저는 몸매에 대한 걱정과 우려-_-로 수영을 절대로 시작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 디스크 제거 수술했어요~
    지난 주에 했는데 아직은 좀 아프네요.
    수술하고 쉬어줘야 하는데 전혀 못 쉬고 계속 수업 뛰고 있어서요 ㅜ.ㅜ
    정말 직업과는 상극인 병을 앓고 있네요.
    naebido 님은 언제 디스크 제거하시나요?

    • naebido 2009.04.20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드뎌 빼셨군요! 전 입벌리는게 영.. 션통치 않아서 좀 일찍 빼자고 하시네요.
      5월에 수술입니다. 스트레스 관리 잘하시고요, 수영 정말 좋은 운동같아요 적극 추천! (몸매야 머.. 눈 버리는 그들에겐 좀 미안할뿐이죠. 상관안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