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불켜진 다리구경만 하던 선유도를 낮에 드뎌 가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처럼 날씨가 엄청 좋은 휴일이라그런지 한강에 사람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주차장도 만원
자전거 주차장에 흰둥이를 잘 묶어두고 선유도로 출발.
(선유도는 자전거, 인라인.. 출입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도를 잇는 선유도다리.. 역시 만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위에서 왼쪽을 바라보니 성산대교가 보인다. 펼쳐진 강이 시원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위에서 오른쪽을 보니 멀리 양화대교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도 입구에서 마주친 수양버들.. 연두색의 잎파리가 봄을 풍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도 안에는 여기 저기 사진가들 투성이. ^^ 고가의 장비를 가진이들이 많이 보이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도는 원래 하수처리장이었던 곳이다.
이곳을 설계한 사람이 원래의 것을 보존하면서도
건축으로 승화시키고싶었다는 말을 TV에서 하는걸 본적이 있다.
저 기둥은 그 사실을 말해준다. 더러운 물이 고여있던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기둥의 갈색표시는 물이 차 있던 높이를 말해준다.
모든 흔적에는 사실이 숨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그러운 청춘들아~! 신나게, 열심히 놀거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걷는 사람.
잘 보면 앞을 보고 걷지 않는다.
살다 보면 모른척 해야할 일들도,
딴 곳을 쳐다볼 일들도,
외면해야 할일도.. 많은 것이다.
그래도, 저 팔을 보라. 뭐든 간에.. 힘차게 걷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정에서 한가로이 노니는 사람들.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돌아나오는 길.. 눈에 띈 새 둥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유도를 나와 다리 밑을 보니 염소 한마리가 방목 되어지고 있다..
음매에에에~~ 넘 귀엽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