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용화산 프라임 캠핑장 (춘천에서 약 30~40분 거리, 고탄 방향)
http://www.yhcamping.co.kr/main.html

추석 연휴 끄트머리, 동생네 1박 2일 캠핑에 언니네 가족과 당일로 다녀왔다.
(방문객 입장은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사이트를 하나 더 잡았음)
사이트가 무려 62개! 잔디 광장이며, 수영장, 계곡.. 관리가 무척 잘 되어 있었고 화장실과 샤워장도 깨끗.
원래 개인 별장으로 쓰던 것을 캠핑장으로 개조해서인지, 아주 제대로 관리하고 있는 캠핑장이었다.

자연 속에 폭~ 빠져 있는 느낌은 아니지만,
아이들이 있는 집이라면 추천할만한 캠핑장이다.

저 뒤로 보이는 용화산의 자태.  용화산은 나도 첨 알았는데, 자태가 설악의 그것에 견줄만하다. 위풍당당 멋지다.
캠핑장엔 이런 잔디 광장이 여럿 있어서 아이들이 뛰어 놀기에 좋다.

9.21일 추석 연휴의 끄트머리인데도 꽉 들어찬 텐트들

 

계곡도 무척 맑고, 얕아서 아이들이 놀기에 좋다. 이날 날씨가 여름처럼 더워서 아이들 놀기에 좋았다.

잔디밭에서 배드민턴도하고, 축구도 하고, 캐치볼도 하고~

 

 

동생네, 새로 바꾼 루프탑. 
(예전 힐랜더 루프탑을 팔고 라움이라는 제품으로 바꿨는데 색깔이 하얗고 빨간 것이 경쾌하고 이쁘다)

 

 보기엔 작고 답답할 것 같지만, 실제로 보면 그렇지 않다. 어린이 2명과 부부가 실컷 잘만하다. 

 

 요건 동생네가 배에 차를 싣고 제주도 캠핑 다녀온 사진. (사진은 우도. 저 루프탑이 힐랜더)

 

막내 조카 결이는 아직 애기구나. 어느새 낮잠. (베른 야전침대, 무거운 동생이 앉는 바람에 천이 빠졌다. ㅎㅎ)

 

해가 기울고 어슷해지는 캠핑장. 슬슬 불피우고 밥 먹을 준비.

 

간만에 동생샷. 캠핑의 메인 쉐프 되시겠다. 이날은 그냥 목살 + 삼겹 + 소세지 BBQ 간단하게.

 

밖에 나오면 더 잘 먹는 아이들. 어른도 어른이지만, 캠핑은 역시나 아이들에게 최고!

ㅇ 총평

- 무려 62개에 달하는 사이트, 1박 3만원
- 규모에 비해 소란스럽지 않고 정돈 됨
- 잔디밭, 계곡, 수영장, 에어 미끄럼틀 등 애들 놀거리 풍부
- 샤워장, 화장실도 무척 깨끗.
- 방문객을 안 받는 건 좀 귀찮지만, 그렇기에 깔끔한듯.
- 여름엔 아직 좀 땡볕. 1~2년 후 나무들이 우거지면 더욱 좋을듯
- 한마디로 유아부터 초등학교 어린이가 있는 캠퍼라면 적극 추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캠^^ 2013.09.24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보게되었어요~저도 같은 날짜,같은 장소에서 캠핑을 했답니다.반가워요^^
    우리 텐트 위쪽에 있던 루프탑이군요.ㅎㅎ즐거우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