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5.18~5.19 설매재 자연휴양림
- 사설휴양림, 1박 2만원 (전기 5천원 별도), 화장실/개수대 시설 괜찮은편
- 서울에서 가깝고, 숲과 산책로가 있어 더욱 맘에 드는 곳


 

▲ 왼쪽에 보이는 연두색 텐트가 이번에 개시한 티피텐트

[티피텐트 구입기]
짐의 부피를 줄이기 위해 바닥모드 대신 야전 침대를 이용해 보자는 생각.
내 텐트에는 야전침대가 들어 가질 않아 키 큰 텐트로 고르다가 티피 텐트로 마음을 정했다.
(사실 자충매트, 발포매트 등 매트 부피가 상당해서 이것 좀 줄여볼 요량으로 바꾸자 한거였는데, 
나중에 좀 찾아보니 비싼 것들은 매트도 부피가 아주 작은 애들이 있더만!! 그래도 후회는 없음)

ㅇ 티피텐트 후보군
300*250*180 로고스 티피 (약 3.4Kg)
305*325*190 코베아 파빌리온 (1.16Kg)
400*346*210 스타루스 5~6인용 (2.1Kg)
300*260*185 스타루스2~3인용 (1.95kg)
371*330*183
니모 펜탈라이트 4P (패킹후 2.2kg) 184,410원 (이너별도)
400*210* 스노우라인 필드헥사돔빅 (7~8인) 212,890원
300 * 300 * 210
ODC 티피텐트 237,000원

이 중에 넘 크거나 작거나, 비싸거나, 무거운 건 일단, 탈락. 
이너가 없는 것도 탈락. (벌레랑 함께 쉘터 안에서 잘 용기는 아직 없음)
그러고나니 니모 펜탈라이트 4P와 ODC로 압축.
열심히 비교 분석 결과 비가 올 때를 대비한 일부 전실 공간이 있는 ODC가 더 낫다고 판단. 이너도 달려있고.
니모 펜탈라이트는 이너가 2면만 거는 형태로 불완전하게 느껴지는데다, 이마저도 약 18만원 정도 별도 구입해야해서 막판 탈락.



<<설매재 휴양림으로 고고!!>>
티피텐트도 샀겠다, 야전침대도 장만했겠다~
5.18일 밤부터 비가 온다는 예보를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1박을 해보고 싶었다.
비 올땐 불편하다던데 어떤지 궁금하고, 야전침대에서도 자보고 싶고..
(게다가 지난번 혹독했던 풍캠의 우중캠핑과는 다르게 이제 타프도, 테이블도 다 있다 이거지!!)
연휴 첫날이 아니어서 그런지 차도 하나도 안막히고 쌩쌩~ 1시간만에 도착.
1년만에 찾은 휴양림, 반가웠다. 산책로엔 데크도 새로 생겨 걷기에도 더 편해졌고. 
밤새 비바람만 아니었다면 금상첨화였을텐데 말이지.

[결론]
결론적으로, 텐트와 야침 모두 만족스러웠다. 한가지 밤새 잠을 제대로 못잔것만 빼면! 비땜에!!!   
비가 진짜 완전 너무 너무 왔다. 초반 빗소리 음미하며 맥주 한캔 홀짝대던 낭만은 개뿔. 시간이 갈수록 점점 커지더니만 정말 1초도 쉬지 않고 텐트를 두드리는 비 소리는 뚱땅 뚱땅 공사 드릴 수준의 소음으로 변질 되어 수시로 잠을 깨야만 했다.
게다가 바람은 왜 그리 부는거냐. 바람이 쇄애앵~~! 하고 불 때마다 텐트가 흔들 흔들하는 통에 이거 혹시 자는 동안 봉이 기울어 넘어지면 어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
밤새 자다 깨다 4시 넘어선가 곯아 떨어졌는데, 아침에 동이 트고 비가 좀 잦아 들어 나와보니 타프는 쓰러져있고, 엉망. 그래도 텐트는 멀쩡히 잘 서있었다. 

ㅇ 단점
키가 크고, 지지대가 가운데 긴 봉 밖에 없는 티피 구조상 바람에 취약함은 어쩔 수 없을 것 같고,
비가 올 때면 지퍼로 모두 닫을 수 밖에 없으니 바깥을 볼 수 없는 답답함이 있다.
이너에 렌턴 걸이가 없다!!! (아 이거 진짜 실망)
그리고 수납 주머니도 이너 아래 양쪽에 2개가 있는데 윗쪽에도 있었으면 좋았겠다. 하는 바램.

ㅇ 장점
무게 가볍고,
설치와 해체가 정말 빠르다. (첨 치는데도 금방 후딱 후딱. 4군데 고정하고, 봉으로 세우면 끝)
쉘터만 치고 그늘막으로, 혹은 이너 달고 취침용으로, 돔텐트 + 거실용 모드로...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것 같다.
비가 오지만 않는다면 아주 애용하며 사용하게 될듯.

 

 

작년에 머물렀던 데크는 2박을 예약하고 쓰고 있어서, 바로 옆 데크를 찜.
넘 일찍 도착한 탓에 미리 1박 하신 분들이 철수할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 다른 데크들도 보니까 12시가 한참 넘어서야 철수.


당시 조명없이 밥 먹던 우리가 안쓰러웠던지 LED 렌턴을 빌려 주신 두 부부가 쓰셨던 자리.  
아늑해서 좋긴한데 살짝 아래에 위치해서 그런지, 바람이 아래 위로 몰아쳐서 밤새 신경쓰였다. 



 

▲ 앞 뒤로 저 정도의 공간이 있다. 꽤 유용하다.

▲ 베른 야전침대 2개를 양쪽으로 넣고도 테이블 공간이 나온다. 
아.. 베른 야전침대! 수납 방식이 독특해서 부피도 정말 작은데 의외로 무거워서 낑낑. 6Kg 정도로 그나마 다른 야침보다 가볍다고 하던데, 우.. 캠핑 다닐려면 근력을 더 길러야지 안되겠다. 

▲ 저 빨간 야전침대는 11번가에서 가볍다는 이유만으로 구입한건데 뭔가 2% 부족하다. (누웠을때 팽팽함이 좀 덜하다) 
그렇다고 되팔기도 애매하고 해서 가져와 봤는데 테이블 대신으로 해먹대신으로 완전 요긴하고 좋았다!!

 


▲ 바로 이렇게!! ㅎㅎ 타프 아래 누워서 뒹굴거리기!! 아주 딱이었음. 수납은 그냥 의자접듯이 구겨 접으면 됨. 무게도 5kg 정도로 근력없는 나에게도 부담없다. 솔베이 돔 텐트에도 들어가니 가끔 이렇게도 이용해 줄까한다.

설매재는 사설캠핑장인데도 숲이 크고, 조용하고, 산책로도 있고, 서울에서 가까워서 참 마음에 든다. 
초록이 필요할 땐, 어디 멀리가지 말고 좀 더 자주 애용해주리라.  
 

▲ 1년 전에는 없었던 데크 로드. 이 사진 찍고 발 접질렸다. 발목 & 엄지 발가락 부상. -.-;; 아파..

 

 

▲  저 나무 다리랑, 한 번 쉬어가던 벤치... 꽃과 함께 그대로인 풍경이 무척 반가웠음.
 

 

 ▲ 이 운동장 앞으로는 평지라, 아이들 있는 사람들은 이쪽에 많이 친다. 나는 여길 지나서 숲속 데크쪽을 주로 이용. 데크라 큰 텐트를 못치고, 아이들에겐 위험해서 그런지 그쪽이 훨씬 조용하고 좋다.

 

 

 

 ▲ 오늘 아침 처참한 모습. ㅋㅋ 윗 집 아저씨네 타프도 쓰러져있음. 내 타프도 물론. (사진 찍기 전에 다시 세워버려서 아쉽)

 

▲ 간밤에 잠 못자서인지 얼릉 집에 가고 씻고 쉬고 싶은 마음뿐. 아침 9시 두물머리 들러 서울로 고고~!


ps. 작년의 오늘도 설매재 자연휴양림에 있었더라. (5/18~5/20)
같이 갔던 도사님은 지금 미국 서부를 헤매고 있는 바람에 빠졌다. 아쉽다. 풍캠에 이은 우중 캠핑의 추억을 함께 할 수 있었을텐데 말이지. 보고 있나, 유정민. ㅎㅎㅎ (참 너 없어서 홍언니 저 파랭이 의자 샀다)

 

▲ 2012년 5.18~20일 설매재 자연휴양림에서.. (왼쪽이 내 돔텐트, 오른쪽은 정민꺼, 가운데는 퀘차 미니타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3.24 1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naebido 2016.03.26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을 늦게 확인했네요. <데크용 팩>을 검색하시면 제품들이 꽤 나옵니다. 데크 사이에 끼는 앵카팩과 데크에 설치하는 나사팩을 구매하시면 됩니다. (비싼건 안사셔도 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