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을 해먹자니 쌓여서 버리는게 더 많고
언제부턴가
생수와 맥주만이 가득한 냉장고.

정말 오랫만에 집에서 먹는 한끼.
고맙고도 완벽한 솔루션!
바로 이것, "밥이랑"

야채맛, 카레맛, 해물맛 종류도 다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와 함께라면 왕후의 밥이 두렵지 않소이다!
혼자사는 이들에 진심으로 강추합니다.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면도 몽산포의 일몰  (0) 2005.11.20
가을에게 안녕을 말하다  (0) 2005.11.11
가족  (0) 2005.11.09
밥 Mate를 만들어야 하는건가.  (0) 2005.10.25
비염 비염 비염  (0) 2005.10.23
싱글을 위한 밥이랑  (0) 2005.10.22
회귀본능  (0) 2005.10.21
유럽에 가고 싶어요  (0) 2005.09.26
청계천을 보니 자전거 헬맷이 사고 싶습니다  (0) 2005.09.22
오늘 나의 아침  (0) 2005.09.20
기술의 진보가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0) 2005.09.19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