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귀본능

일상 2005.10.21 18:34
오늘 누군가 내게 말했다.

"한 대리가 땅과 흙에 대해서 그렇게 동경하는 것은 아마도 시골에서 태어나서 그런 것 같아요
저는 제주도가 고향인데 바다가 늘 그리워요. 그래서 스트레스 받거나 답답하면 바다를 봐야 하는데,
할 수 없이 한강이라도 나가야 좀 풀려요"

이 도시를 똑같이 숨막혀 하는
한사람은 "맑은 공기와 흙"을 그리워하고
또 다른 한사람은 저 멀리 펼쳐지는 "수평선과 바다내음"을 그리워한다.

도시에 대한 답답함은 같으나
그 답답함을 풀어내는 솔루션이 다름은
정녕 회귀본능에 기인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태생부터 도시에서 자란이들은
"마천루"를 그리워할 것인가....
(허긴 가만 생각해보니 자긴 '네온사인'이 보여야 맘이 편하다고 한 분이 생각이 난다.)
자라난 환경의 힘을 새삼 깨닫는다.

그렇지만 환경이야 어떻든,
태어나고 스러짐에 있어서
인간이 "자연" 그 자체를 동경함은
당연한 수순일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셀 수도 없이 많은 "겁"을 거쳐 "이 곳"에 착륙한 우리는
어쩌면 모두다 "되돌아 갈 곳을 찾아 헤매는" 이방인들일지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에게 안녕을 말하다  (0) 2005.11.11
가족  (0) 2005.11.09
밥 Mate를 만들어야 하는건가.  (0) 2005.10.25
비염 비염 비염  (0) 2005.10.23
싱글을 위한 밥이랑  (0) 2005.10.22
회귀본능  (0) 2005.10.21
유럽에 가고 싶어요  (0) 2005.09.26
청계천을 보니 자전거 헬맷이 사고 싶습니다  (0) 2005.09.22
오늘 나의 아침  (0) 2005.09.20
기술의 진보가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0) 2005.09.19
수확  (0) 2005.09.19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