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밥먹는 사람들 - 일명 싱글자취생들 -의 건강상태가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비교해 심각한 수준으로 나쁘다고 한다.

특히 영양소 불균형과 비타민 섭취에 있어서는 거의 영양실조 수준.
심지어 평균 수명에 있어서도 몇년이 더 짧다고하니 제법 걱정이다.

수랏상 수준은 아니어도
5군영양소로 이루어진 3첩 반상 정도는 유지해줘야 할텐데
"햇반과 밥이랑"으로 "왕후의 밥이 부럽지않다"라고 외치고 있으니
이거.. 이거.. 이만저만 분발하지 않으면 안되겠다.

그러고보니
식구(食口)의 한자가 같이 밥을 나눠먹는 사람인걸 보면
그 심오함에 감탄이 절로난다.
식구(가족)이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건강한거야
당연할테니까 말이지..

사는동안 건강히 지내고 싶은데.
식구 만들기는 당장 힘들 것 같으니
일단 주말 밥Mate라도 열심히 만들어야할까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 3첩반상의 평면도 / 내비도의 로망 ㅜ.ㅜ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눈 내린날  (0) 2005.11.29
포장마차에서 겨울을 느끼다.  (0) 2005.11.24
안면도 몽산포의 일몰  (0) 2005.11.20
가을에게 안녕을 말하다  (0) 2005.11.11
가족  (0) 2005.11.09
밥 Mate를 만들어야 하는건가.  (0) 2005.10.25
비염 비염 비염  (0) 2005.10.23
싱글을 위한 밥이랑  (0) 2005.10.22
회귀본능  (0) 2005.10.21
유럽에 가고 싶어요  (0) 2005.09.26
청계천을 보니 자전거 헬맷이 사고 싶습니다  (0) 2005.09.22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