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생활 10년이 넘었건만.. 봉은사를 단 한번도 가본 적이 없다.
심지어 봉은사를 바로 코 앞에 둔 회사에 다닐 때도, 월 주차만 잠시 이용했었다.
지난 주말 퀴담을 보고 집으로 오는 길에 들렀던 봉은사.

아직 부처님 다녀간지 오래지 않아선지 연등이 주렁주렁.  
여름처럼 더운 날이었는데, 대청마루 앉으니 평온하고 시원한 것이 책 읽기에도 아주 그만이었다.
도심속 고즈넉함이 그리워진다면, 한번쯤 찾아보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8시가 되자 연등에 불이 켜진다.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낭이 2007.10.07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가게가 봉은사 내에 하나 있는데 없어졌나? 담에 가면 함 살펴봐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