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016

[집짓기] 두 남자의 집짓기 - 어린시절 살았던 집들 생각이 소록소록

ㅇ 두 남자의 집짓기 - 땅부터 인테리어까지 3억으로 ㅇ 저자 (블로그링크) : 이현욱, 구본준 ㅇ 마티, p320, 2011 주택에 대한 향수, 그리움이 물씬. 아파트에 살게 된 건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초등 1학년땐가 짧게 서울 반포아파트에서 산 적도 있으나 아주 잠깐이었고, 대부분의 유년기는 국민학교 선생님인 아빠를 따라 시골 집들을 옮겨다니며 살았다. 집 뒷문으로 나가면 운동장이었던 학교 관사는 살구나무가 실했고, 텃밭이 넓어 나팔꽃, 오이, 호박, 가지, 고추, 상추, 깻잎을 길렀다. 고추밭 지지대에 앉은 잠자리도 열심히 잡았다. 양철 지붕에 파란 대문의 배나무, 포도나무가 있었던 집은 ㄱ자로 생겼는데 인부 아저씨들이 돌맹이랑 시멘트를 섞어 공사하던 모습을 신기하고 재밌게 지켜보던 기억이 있..

BOOK 2013.06.25

[영화] 더 웹툰 예고살인 VIP시사회

ㅇ 더 웹툰 예고살인 ㅇ 김용균 감독 ㅇ 출연 : 이시영, 엄기준, 권해효, 현우, 문가영, 한희정 ㅇ 6/17 왕십리 CGV VIP 시사회 좋아하는 장르가 아니지만, 순전히 동네여자1역의 한희정씨를 보기 위해!! 고고! VIP시사회답게 셀럽들이 몇 몇 보였는데 정애리, 윤소이, 정가은 빼고는 모두 다 모르겠더라는. 영화는 생각했던 것 보다는 훨씬 볼만했다. 특히 초반, 완전 개무섭!!! 웹툰의 그림과 현실을 넘나들며 보여주는 공포스런 화면들은 무척이나 신선하고 몰입감이 있었다. 공포영화답게 '아 놔 저기 머 나올 것 같은...' 그런 조마조마함들로 심장이 꼬물꼬물한 그런 긴장감. 그런데 그렇게 초반에 드립따 마구 몰아쳐서인지, 후반으로 갈수록 호흡이 느려지고 지루해진다. '원인'을 찾아보려는 이야기들과..

조용필 19집 Hello LP구입, 그러나 크로슬리에겐 너무 무거운 그대 (그러나 결론은 LP불량)

(저 맨 아래, 6/15일 최종 업데이트 내용을 참고해주세요. LP가 불량이었습니다) 어제 도착한 택배를 오늘에서야 찾았다. 정말 부푼 기대 안고, 집으로 돌아 오자 마자 턴테이블에 올렸는데... 뭔가 꿀렁 꿀렁 턴테이블이 균질하게 돌아가지 않고 음도 늘어졌다 말다 도저히 들어 줄 수가 없다. 턴테이블이 망가졌나?싶어 옛날 LP들로 테스트해보니 제대로 동작한다. 뭐가 문제지?? 가만보니 조용필 LP가 좀 두꺼운 것 같은 느낌. 어라? 혹시 이제는 LP 규격이 달라진건가.... 여기 저기 검색 끝에 찾아보니 문제는 무게에 있었다.일지도 모르겠다. 조용필의 이번 LP앨범은 잘 휘어지지 않고 오래 보관하라고 보통의 LP보다 1.5배 무거운 180g이라는 것. 헤비웨이트 LP (중량LP) 라고 한다는데 내 장난..

일상 2013.06.05 (4)

야호!! 신화가 알려준 야참 - 골빔면

골뱅이에 맥주 한 캔의 조합을 좋아해서 평소 가끔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오. 이번에 완전 대박! TV 재방송, 신화가 알려준 야식인데, 그 이름도 직관적인 골빔면! 비빔면 소스에 골뱅이를 버무리고, 면을 끓여서 사리로. 완전 초간단인데다 맛도 훌륭하다. 바로 응용 돌입. 아무래도 골뱅이에 비해 양념이 부족하고 새콤 달콤이 덜 하기 때문에 초고추장 + 식초를 살짝 추가하면 더욱 금상첨화. 굿굿. 마이 페보릿 주말 음식 될듯. ▲ 오이썰어 넣고, 비빔면 양념에 초고추장 살짝 넣어서 섞은 후 -> 식초 약간. 끝. 야호!!!

일상 2013.05.24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재미 완전 없었던) - 디큐브아트센터

ㅇ 브로드웨이 42번가 (라이센스) ㅇ 관람일 : 2013. 5. 21 (공연기간 : 5.11~6.30) ㅇ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 ㅇ 출연진 마쉬 : 박상원, 남경주 / 도로시브룩 : 박해미, 홍지민, 김영주 / 빌리 : 이충주, 전재홍 / 페기소이어 : 정단영, 전예지 으아!! 이렇게 재미없기도 힘들듯. 정말 최악. 초대권으로 보았기에 망정이지, 돈주고 봤으면 후회 막심이었을듯. 탭댄스를 별로 안좋아해서 딱히 보고 싶은 마음이 없었던 공연인데, 어찌 저찌 초대권이 생겨 대체 어떤 공연이길래 그 긴 시간동안을 승승장구일까. 함 봐주자 싶었다. 결과는? 영화든 뮤지컬이든 일단 스토리가 좀 되야 머 좋고 말고하는 나인데, 이건 스토리는 커녕, 음악도, 무대도, 춤도, 연기도... 뭐 하나 딱!! 몰입하기 힘..

[뮤지컬] 충무아트홀 UMOJA 우모자 오리지널 + 신당동 떡볶이

ㅇ 우모자 (UMOJA) 오리지널 ㅇ 충무아트홀 '13. 5.15 (공연 기간 : 5/14~5/26) 깝권 궁댕이털기는 댈게 아니다. 초스피드 궁댕 씰룩과 탄성 제대로인 동물적인 움직임. 와! 또 봐야지 정도는 아니지만, 한번쯤은. 스토리는 별거없다. 뮤지컬이라기 보다는 댄스 옴니버스 쇼. 아프리카의 댄스 히스토리가 주제로, 그 안에 흐르는 공통된 정신이 UMOJA 라는 얘기다. 우모자는 Sprit of Togetherness 라는 뜻이라고. 민속춤부터 현대로 넘어 오는 댄스의 변천사를 보여주는데 처음 북치고 우갸갸갸... 하는 민속춤 보여줄 때는, 패키지 관광와서 단체로 무슨 공연 보는 느낌이어서 살짝 이거 뭐지 했음. 1부는 솔직히 좀 지루했다. 게다가 신당동 떡볶이를 넘 먹었는지 급기야 졸기까지. ..

[경기도-양평] 설매재 자연휴양림 캠핑, ODC 티피텐트 + 베른 우나뱀 야전침대 모드

2013. 5.18~5.19 설매재 자연휴양림 - 사설휴양림, 1박 2만원 (전기 5천원 별도), 화장실/개수대 시설 괜찮은편 - 서울에서 가깝고, 숲과 산책로가 있어 더욱 맘에 드는 곳 ▲ 왼쪽에 보이는 연두색 텐트가 이번에 개시한 티피텐트 [티피텐트 구입기] 짐의 부피를 줄이기 위해 바닥모드 대신 야전 침대를 이용해 보자는 생각. 내 텐트에는 야전침대가 들어 가질 않아 키 큰 텐트로 고르다가 티피 텐트로 마음을 정했다. (사실 자충매트, 발포매트 등 매트 부피가 상당해서 이것 좀 줄여볼 요량으로 바꾸자 한거였는데, 나중에 좀 찾아보니 비싼 것들은 매트도 부피가 아주 작은 애들이 있더만!! 그래도 후회는 없음) ㅇ 티피텐트 후보군 300*250*180 로고스 티피 (약 3.4Kg) 305*325*190..

여자라면,캠핑! 2013.05.19 (2)

[강원도] 강촌 달머리 캠핑장 - 온 가족 캠핑 나들이 (2013.5.4~5.5)

2013. 5.3~5.4 1박 2일 5월5일 어린이날, 어버이날, 생일 등등을 맞아 지난 주말 간만에 온 가족 캠핑 모드. 장소는 강촌의 달머리 캠핑장. 행정구역상으로는 춘천시 서면 안보리에 위치한다. (http://cafe.naver.com/moonheadcamp/) ▲ 왼쪽은 올해 힐랜더 루프텐트로 바꾼 동생네 사이트, 오른쪽은 나의 솔베이 원터치 텐트 + 퀘차 미니타프 조합 (어머니는 나와 함께. 언니네는 민박을 이용) 동생네 캠핑할 때 꼽사리로 껴가면 장단점이 몇 가지가 있는데, ㅇ 장점 - 먹을게 많다. ^^ , 귀여운 조카들과 좀 더 가까워진다, 타프며 의자 테이블 등 세간살이가 편리하다. ㅇ 단점 - 아무래도 어린이들이 놀기 좋은 캠핑장 위주로 가게 되니 소음이 많고, 호젓한 느낌이 덜하다...

여자라면,캠핑! 2013.05.09 (2)

조용필 19집 Bounce, Hello를 들으며~

Bounce. 오.. 놀랍다. 멀게만, 그리고 피하고 싶게 느껴지던 나이듦이 무섭지 않음을 어렴풋 알게 되었다. 나도 저 나이가 되어도 여전히 나다운 모습으로 생기롭게 지낼 수 있겠다... 싶은 자신감. 용기. 마음을 열고 살아 있자. 그렇게 살자. 난 헬로보다 바운스가 더 좋다. 특히 배경음이 모두 사라지고 봐운쓰~~ 하는 부분, 맘에 든다. 맑고 밝고 명랑해지는 기분. 지난 주말 춘천다녀오는 길, 차에서 젠틀맨이랑 바운스 빵빵하게 틀어 놓고 듣자니, 우~ 정신건강에 아주 큰 도움 되심. 추천.

일상 2013.04.25 (4)

봄 - 시나브로 늘어난 나이살을 확인하는 시간

봄이다! 드뎌 꽃도 피고, 삭막했던 나무들도 여리 여리 파란 잎들이 매달리고,, 아..좋구나. 자, 두껍고 칙칙 겨울 옷 대신 얇고 밝은 옷을 꺼내입어보자~ 작년 봄 입었던 옷을 꺼냈는데, 꽥!!!! 이건 뭐, 이 축적된 지방으로 한 몇 개월 겨울잠을 자고 와도 될 판이다. 그냥 몸이 살짝 둔해졌구나..는 느끼고 있었는데, 우와 정말. 대박!! 무려 6Kg가 늘었따!!! 내 평생 체중계에서 확인한 가장 큰 숫자. 평소 겨울에는 움직임이 적어져 한 2kg 정도 불어 나는 스탈이긴 하지만 이건 정말 너무하잖아. 11월부터 한달에 1Kg씩 꾸준히 늘어났다는 소린데, 아 이 무슨 살 적금도 아니고, 그렇게 차곡차곡일꺼까지야.. --;; 다이어트 제대로 해 본적 없는 인생인데, 나잇살이란게 무섭긴 무섭구나. 정말..

일상 2013.04.2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