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부르크 시내 모습.
사실 시내라고 해봐야 어디 거창하게 버스를 타거나, 전철을 타거나 .. 하는 거리가 아니다.
프라이부르크 반홉 (Bahn Hof, 역이라는 뜻) 근처에 내가 묵있던 기숙사에서 걸어서 5분? 10분거리.
인구 20만의 이 도시는 도보, 혹은 자전거가 훨씬 유용한 이동의 수단.
그렇기에 Eco City (생태도시)는 인위적으로 그렇게 만들어졌기 때문이 아니라
그 안에서 그렇게 살아가는 게 불편하지 않고, 너무도 자연스러운 사람들이기에 가능한거구나 하는 느낌.
결국 모든 답은 사람안에 있다.















ps. 사진찍은 날이 조금씩 틀려서 하늘색이 다르다. 새파랗게 쨍한 사진은 9월 14일.
ps2. 위에서 5번째 사진은 요새 POSCO TV광고를 유심히 보면 볼 수 있는 장면.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위처럼 2008.10.01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데서 살고 싶네여^^

  2. 버들둥이 2008.10.08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이 무슨 작품사진들 같아여~ ^^

  3. naebido 2008.10.08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버들둥이 : 아직 올릴 사진들이 많은데, 요새 좀 귀찮아서요..
    To. 바위처럼 : 네 근데 어쨋거나 말 통하는 우리나라가 젤 살기 좋은 것 같아요.

  4. jjun 2008.10.10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02년 8월에 한달간 머물렀었는데 다시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기회가 된다면 다시 가보고 싶은데 ^^
    사진 잘보구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