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이어 바다 건너에서 맞는 추석이다. (지금 저녁 9시 좀 넘었음)
독일의 보름달을 찍어보겠다고 기다리는데, 어찌나 구름이 잔뜩 끼어있는지.. 달이 영 나올 생각을 안한다.
창문을 열고 있으려니 넘 추워서 '에잇. 이까이꺼 찍지말까?' 하다가
아예 첨부터 닫고 기다렸으면 모를까, 한 10분을 열고 기다린터라
이건 또 무슨 오기인지.. 암튼 간신히 보름달을 찍긴 찍었다. (40분 걸렸다. 너무 손 시렵다 ㅠ.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엔 날씨 좋았는데, 완전 구름 투성이 하늘. 저 뒤에 밝은 빛이 있는 곳이 달이 숨어있는 곳이다.
야속하게도 구름은 움직일 생각을 안하고 저러고 한참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달이다아아아~! 이거 무슨 장난도 아니고, 아 이때는 또 갑자기 구름 왜 그렇게 날쌘거냐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 숨기전에 잽싸게 땡겨서 한 컷! Gx-100은 광각이라 좋은데, 역시 줌은 좀 아쉽다.
암튼 이 사진 찍는 동안에도 구름이 샤샤샤샥 움직이더만, 셔터 끝난 후에는 아예 숨어버렸다.
어쨋든 보름달을 본 것으로 스스로 위안. ^^ (추석때 달 보고 소원비는 거 맞죠??)

ps. 저녁엔 후배가 추석이라고.. 무려 10명의 비빔밥 저녁 만찬파티! 완전 최고였음. 후배 친구의 장아찌도 최고!
     완전 한식의 입맛을 가진 나인지라, 정말 말처럼 먹었다. 흐흐.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6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방랑의 협객 2008.09.17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드라큘라 나오게 무서워버리잖아!! 하늘이~
    역시 독일은~ ㅋㅋ

    PS. 근데 외국인 노동자두 아니구 왜 추석을 왜 매년 바다 건너서

  3. 버들둥이 2008.09.18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여기있으면서 보름달도 못 봤네요...^^;;

  4. 네모토끼 2008.09.25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인 노동자 ㅋㅋㅋ
    주부보다 외국인 노동자가 더 좋은건가? 부러워요...-.-

  5. 바위처럼 2008.10.01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서 맞는 추석 잼나게 잘 보내셨네요~~

  6. 해달 2010.04.11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니저님 블로그 꼭 한번 와봐야지하다가 검색했더니 과연 뜨는군요 ^^ 종종 들를께요..08년 추석을 프라이부르크에서 보내셨나요? 전 프랑크프르트... 구름한점 없는 하늘에 달이 장난 아니게...무서웠다는...-목욜 김치찌게 먹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