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유랑의 삶/유럽

[독일-프라이부르크] 추석, 독일의 보름달

naebido 2008. 9. 15. 05:09
작년에 이어 바다 건너에서 맞는 추석이다. (지금 저녁 9시 좀 넘었음)
독일의 보름달을 찍어보겠다고 기다리는데, 어찌나 구름이 잔뜩 끼어있는지.. 달이 영 나올 생각을 안한다.
창문을 열고 있으려니 넘 추워서 '에잇. 이까이꺼 찍지말까?' 하다가
아예 첨부터 닫고 기다렸으면 모를까, 한 10분을 열고 기다린터라
이건 또 무슨 오기인지.. 암튼 간신히 보름달을 찍긴 찍었다. (40분 걸렸다. 너무 손 시렵다 ㅠ.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엔 날씨 좋았는데, 완전 구름 투성이 하늘. 저 뒤에 밝은 빛이 있는 곳이 달이 숨어있는 곳이다.
야속하게도 구름은 움직일 생각을 안하고 저러고 한참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달이다아아아~! 이거 무슨 장난도 아니고, 아 이때는 또 갑자기 구름 왜 그렇게 날쌘거냐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 숨기전에 잽싸게 땡겨서 한 컷! Gx-100은 광각이라 좋은데, 역시 줌은 좀 아쉽다.
암튼 이 사진 찍는 동안에도 구름이 샤샤샤샥 움직이더만, 셔터 끝난 후에는 아예 숨어버렸다.
어쨋든 보름달을 본 것으로 스스로 위안. ^^ (추석때 달 보고 소원비는 거 맞죠??)

ps. 저녁엔 후배가 추석이라고.. 무려 10명의 비빔밥 저녁 만찬파티! 완전 최고였음. 후배 친구의 장아찌도 최고!
     완전 한식의 입맛을 가진 나인지라, 정말 말처럼 먹었다. 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