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유랑의 삶/유럽

[독일-프라이부르크] 드라이잠 냇물따라 자전거타기

naebido 2008. 9. 17. 15:20

2008. 9. 15. 월
드라이잠 따라서 자전거타기

야호~ 드디어 시내 외곽으로 자전거를 타러 갔다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배도 이곳에 계신 신부님께 자전거를 하나 빌렸다. 그러나 너무 안장이 높아 둘다 탑승 불가로 판명.
모빌레(mobile)라는 곳에서 유로로 자전거를 빌리기로 했다.
4시간에 7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1만원이 좀 넘는다. 비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mobile라는 곳이다.
3층 건물에 프라이부르크 중앙역과 붙어있어, 사람들은 이곳에 자전거를 주차하고 기차를 타고 다닌다.
마치 우리나라 환승센터와 같은 개념이랄까.
자전거도 대여해주고 있다. 4시간 7유로, 24시간 15유로. (씨티바이크 기준이고 MTB나 탠덤용은 더 비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빌린 자전거는 바로 이것!
3단인데 오토매틱 같다고나 할까..? 변속의 느낌이 디게 신기했다.
레버를 돌리는 동시에 변속이 이루어지고 철컥 소리도 없다. 음.. 신기했음.
생긴건 영락없는 도시 출퇴근용 아저씨 자전거다. 여기 대다수의 자전거처럼 헤드라이트가 달렸는데, 할로겐 3파장은 커녕 바퀴에 전동기가 접촉하여 돌면서 불들어오는 스타일이다. 정말 왠만해선 죄다 아날로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후배와 함께 라이딩을 한 코스는 바로 드라이잠 코스.
왼쪽에 흐르는 것이 드라이잠 (Dresam)으로 슈바르발츠 (Schwarzwald)에서 흘러 내려 프라이부르크 시내 곳곳의 수로(베히레)에까지 이른다. 완전 깨끗하다.
슈바르발츠 (Schwarzwald)는 흑림 즉 검은 숲이라는 뜻인데, 얼마나 숲이 울창한 지 햇빛이 들어오지 않을만큼 검푸르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자전거도로는 시내 곳곳도 물론이거니와 이렇게 드라이잠을 따라서도 나있어서 숲속의 공기와 나무 냄새, 물 소리를 들으며 라이딩 하는 기분은 정말 좋았다. (아쉬운 점을 굳이 꼽자면 돗자리와 김밥의 부재? ㅎㅎ )
양재천이나 안양천하고는 좀 느낌이 달랐는데,
공기는 물론이거니와 무엇보다 빽빽한 아파트들이 시야에 없어서이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꽤 쌀쌀했는데, 다행히 초반엔 해가 쨍하고 났다. 돌아오는 길엔 또 다시 구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이잠이 뭐 이래 저러해요.. 라고 써있는 것 같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이잠을따라 리텐바일러라는 곳을 지나 좀 더 달렸다. 총 2시간~2시간30분 정도의 라이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EIBURG으로 가는 이정표. 자전거로도 갈 수 있습니다. 곳곳에 이런 자전거 이정표.
왠지 하늘을 날고 있는 것만 같은 자전거. 게다가 FREI(자유)라니~ 아. 이거 이거 딱 내 컨셉인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 자전거는 정말 신난다. 달리면서 그 기분을 표현하고자 찍었는데, 맘에든다.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완전 시골에 와 있는 것 같네. 그렇게 라이딩을 마치고 숙소에 잠시 와서 휴식.
그리고 반납하기전에 시간이 좀 남은 관계로 시내방향으로 자전거를 타고 한바퀴.
시내도 거리가 깨끗하고 아주 이쁘다. 포스팅은 슬슬 올리겠음.
(여기는 저녁 10시면 다들 취침인 문화라, 저녁에 포스팅하는 재미도 쏠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옷들을 죄다 얇은 걸 가져온지라.. 이날 어찌나 추운지 가져온 티를 몽땅 껴입었다. 모자도 뒤집어쓰고.
      하루 하루 기온이 떨어지고 있어서 결국엔 이러다 감기걸리지 싶어 결국 잠바도 하나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