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Freibrug에 무사히 잘 왔습니다.
9/11 밤 10시 15분에 이곳 기차역에 도착했어요.
어제는 비가 추적 추적내리더니 오늘은 아주 장마비가 따로 없습니다.
가져온 옷이 넘 무색하리만치 춥구요.

작렬하는 태양의 나라 스페인에 가서도 해는 커녕 내리 비만 맞고 왔다는거 아닙니까.
아.. 이거 이거 아주 안좋습니다.
음 그러고 보니 맨 처음 유럽 방문지였던 런던에서도 추적 추적 비를 맞았군요. -.-a

암튼 오늘, 그래도 뭔가 아쉬운 맘에 기차를 타고 한 40분거리에 있는 오펜부르크라는 델 다녀왔어요.
옷이 살짝 에러다 싶었는데.. 숙소 들어와서 따뜻한 침대에서 이불을 좀 돌돌 말고 있으려니
감기 기운이 살짝 느껴지네요.

맛난 저녁 먹고 기운내야겠습니다.
내일은 제발 비가 멈추길...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사진은 어제, 프라이부르크 시내모습
두번째는 오늘 오펜부르크 가는 길
세번째는 오펜부르크의 시장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리사 2008.09.14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기조심하고 잘지내다 와..

  2. naebido 2008.09.14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배랑 후배 친구들 덕에 잘 지내고 있어. 어제는 저녁에 김치찌개를 끓여줘서 간만에 과식하고 쿨쿨잤지.
    오늘은 날씨가 너무 좋다. 지금 아침인데, 근처 야트막한 산에 갈꺼야.
    게다가 저녁엔 추석이라고 비빔밥을 만들어준대서 기대 됨. ^^

  3. sugar 2008.09.15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그 매일 한식 먹고 있는 거야??? ^^
    그래서 어디 이민 가서 살 수 있으려나...~~ ㅋㅋ 맛나게 잘 먹구 기운내서 잘 놀다 오시게나 ^^

  4. naebido 2008.09.16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냐 딱 이틀동안의 저녁이 완전 별식이었던거야. 매일 매일 '밥'이 그리워 ㅜ.ㅜ
    어쩜 이렇게 입이 한식인건지, 아.. 정녕 내가 갈 곳은 LA밖에 없는걸까? ㅋㅋ

  5. seffal 2008.09.17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산 캐시미어 스웨터 무지개색으로 장만해와~
    뜨듯하게 입고다녀~
    가뜩이나 변온동물이잖아..프프
    건강쵝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