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문의 즐거움 (學文の發見)
ㅇ 저자 : 히로나카 헤이스케
ㅇ 방승양 옮김, 김영사, '01. 11월


조용한 책이다. (느낌이 딱 이래)
블로그에 들르신 수경님이 추천해 주신 책.
제목이 참 멋스럽다. 학문의 즐거움이라니...
'공부가 젤 쉬웠어요'류의 얄팍함, 기술로써의 공부가 아니라
인생으로서의 학문이야기다.
 
표면적으로 보면 이 책도 아시아 최초의 필드상 수상자인 똘똘이 수학 박사님의 성공 스토리로 포장 할 수도 있었을꺼다. (필드상은 수학계의 노벨상이라고) 그런데 그렇게 호들갑 떨지 않고 그저 담담하게 '나는 남들보다 똑똑하지 않다. 그러나 두배 세배 노력했고, 서둘지 않았고, 질투에 눈이 멀지 않았고, 끈질기게 끝까지 그저 한발짝씩 걸었을 뿐이다.' 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에 이 책의 울림이 더 큰 것 같다.

수학이라는 분야의 길을 끝까지 걸어간 저자의 글을 읽으면서 자꾸 한 영화가 오버랩된다. '박사가 사랑한 수식'. 아마도 영화 속 박사님의 그 선함이 느껴져서인 것 같다.
나보다 잘하는 사람을 보면서 질투에 눈이 멀기 보다 오히려 타인의 좋은 면을 보고, 배우고, 체화하는 모습.
나의 못 남을 열등감으로 좌절하기 보다 담대하게 인정하고 발전하려는 모습. 자신에게도 일정한 거기를 두고 바라볼 수 있는 냉정함. 그리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자세.. 그렇게 이 책에는 공부로써의 '수학'이 아닌 '인생'에 대한 성찰이 녹아있다.  잘난척 나대면서 "나처럼 해보라구!" 하는 게 아니라서 더욱 읽기가 좋다.
흥미나 재미가 팍팍, 느껴지는 책은 아니지만 어떤 길에 뛰어 들었고,, 매진해 왔고,, 그러나 뭔가 갈림길에 서게 됬을 때, 초심이 필요할 때, 읽어 본다면 좋을 것 같다.

꾸준히 한 길을 가는 사람이 늘 부럽고 존경스런 나로서는,,
아직 '뭐 하나'에 꽂히지 않은 내 자신에 또 살짝 조바심이 난다.
어쩌면 이렇게 우왕 좌왕의 길이 나의 길인지도 모를 일이지만... ^^

ps. 그런데 막상 책 속에서 얘기하는, 그가 공부했다는 그 이론은 당췌 먼 소린지 모르겠더라.

ㅇ 수학이 있는 영화 : 2009/08/07 - [감상 - 영화 공연 전시] - [영화] 박사가 사랑한 수식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수경 2010.05.18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너무나 반가운 제목이네요~!!^^
    무언가에 꽂히지 않았더라도 흰 천에 여러 색깔로 수를 놓듯이 인생을 수놓아가고 있는
    내비도님의 삶도 운치있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