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6. 17. 비행일지
- 비행시간 : 1시 50분 ~ 2시 30분 (누적 : 3시간 10분)
- 기상 : 맑음
- 교육내용 : 관숙비행
 

오늘로써 관숙비행은 끝이다.
즉 이제 다음부터는 내가 조종석에 앉게 된다는 말이고,
이는 곧 정신없어진다는 말이고, 하늘 위에서 사진 찍는 호사로움은 끝났다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날씨가 참 멋졌다. 비가 온 후라 그런지 시야가 정말 깨끗하던 날.

사용자 삽입 이미지
X-Air의 모습


오늘은 시계가 정말 좋았는데, 교관님 말씀이 비행이래 최고의 시야라고 하셨다.
영종도까지 날아갔었는데, 정말 인천공항 활주로가 보이더라니깐.
햐.. 그 활주로를 보고 있자니 초경량 비행기가 아닌 보잉747 같은 대형 여객기의 조종실은 어떨까.
성층권을 나는 느낌은 어떤 기분일까. 호기심 무럭무럭과 동시에 마구 마구 부러워지더만.

이제 오늘로써 관숙비행은 마치고,
다음부터는 왼쪽자리 -주조종석이다 - 에 앉아, 택싱 연습을 하게 된다.
택싱연습은 땅위에서 비행기 운전하는 연습이라고 보면된다. 가고, 서고, 좌회전, 우회전.
바야흐로 진정 교육이 시작되는거다.
으.. 떨리는구나.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hilos air 2007.06.24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한번 쭉 봤는데. 병원에서 고생 많이 하셨네요?
    블로그를 아주 오래전부터 활용해 오셨고. 볼만하고 좋네요.
    난 이런거 잘 활용을 못해서 잘하시는 분들 보면 부럽기는 한데 사실 들어와서 이것저것 꾸밀 시간도 없어서리
    암튼 이제 조종석에서의 시간들 잘 적응하시고, 자신이 실제 승객들을 태운 조종사라고 생각하며
    교신하듯 인터콤으로 말하고 사주경계하고, 내 비행기 상태에 대해 바로 말해줄수 있도록 노력해봐요.
    전 그게 재미있더라구요.
    화이팅.

  2. 린드버그 2007.06.24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여기가 우리학원의 교육생님의 홈피군요... 지난 5월말 (정확히 27일) 비행장에서 체험비행 오신 걸 뵜는데 벌써 3시간여째 비행을 마치시다니 정말 열심 비행이십니다.

    누구에게나 가슴벅찬 '꿈을 설계하고 성취하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아름답기 그지 없습니다. 언젠가 비행장에서 뵐 기회가 있기를 바라며 안전비행, 항상 준비하시는 비행을 바랍니다.

  3. naebido 2007.06.25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hilos air님 : 반갑습니다. 재밌게 배워볼께요. 말씀 감사합니다. ^^
    린드버그님 : 비만 오지 않았다면 이번주도 걸르지 않았을텐데요.. 솔로비행의 그날까지 열심히 해볼라구요.

  4. paekfox 2007.06.27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비행도 해요? ^^ 대단하우...ㅎㅎㅎ

    부디 멋진 파일럿이..되길..ㅋㅋㅋ

  5. naebido 2007.06.29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부쩍 캄보디아 사고소식에 경비행기 사고 소식에.. 암튼 반대세력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6. 율엄마 2007.06.30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하고 싶은 말이었슴돠~
    정말 안전안전!!

  7. naebido 2007.07.01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려. 알겠어. 근데 문제는 솔로비행이 가능해야 위험도 위험이라... 그런 날이 과연 올지 잘 모르겠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