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갈비 먹으러 춘천이나 갈까?' 말한 건 밤 10시가 가까운 시각.
미카 공연이 끝나고 차라도 마실까 간 곳이 완전 만원이라 다른 곳을 물색 중에 불쑥 내 뱉은 말이다.
같이 있던 친구들 이구동성으로 OK! 이렇게 해서 정말 아닌 밤중에 닭갈비, 예정에 없는 훌쩍 고고씽.
서울의 동쪽끝에 있던터라 새로 뚫린 고속도로를 타니 우아. 1시간이 채 안되어 도착. 
아 역시 이맛이쥐!! 맛나게 먹고 편의점 커피하나씩 들고 바로 다시 서울로. ㅋㅋ
순전히 닭갈비를 위한 여정이었지만 피곤한 줄도 모르겠다. 역시 예정에 없이 훌쩍 휘릭. 이런거 좋아.

▲ 단아한 춘천 닭갈비의 자태. 서울과 다르지. 기름? 안쓴다. 당근, 양파, 파 등등? 괜한 야채들 없다.

▲ 1차 살짝 초벌로 익어가는 닭갈비 4인분 (양배추, 고구마, 떡, 닭갈비가 전부)
 
▲  조금씩 익어갈무렵 색이 좀 맹맹한데..싶었는데 2차로 양념장을 더 얹고 깻잎을 투하해주신다.

▲  오우. 이 빛깔. 이 냄새. 떡 먹을 타이밍. 난 깻잎과 양배추가 넘 좋더라. 

▲   이제 고기도 먹을 타이밍. (촛점이 틀렸네.) 맛있었다.

▲  서울 닭갈비집에선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우동사리! 아 이거 넘 좋아. 우동2, 밥 1개 볶기.

▲ ㅋㅋ 초토화.. (생일이니 저거 나 먹으란다)

▲ 훌쩍 닭갈비 여행에 동참했던 사람들. 고향에 살고있는 나영이도 보이는구나. 반가웠다!

ps. 앗!! 갑자기 생각난다.
그러고보니 11년전에도 이런 적이 있었다! 그날도 11월 28일. 고등학교 친구들과 홍대에서 밥먹고 차 머 마실까.. 하다가 "야, 우리 바다나 보러 갈까?" 그래서 강릉으로 고고씽 했던 기억!!
아, 그날 대관령휴게실 올라가던 길에서 본 그 쏟아지던 별들.. 우. 정도령과 째씨가 급 보고 싶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들둥이 2009.11.30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진짜 맛있어 보여....ㅋㅋ
    점심도 지대로 못 먹은 나....저거 넘 먹고 시포~ ^^

  2. SEFFAL 2009.11.30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닭갈비는 배가 찢어지는 느낌이 날때까지 먹어줘야!!!
    한사람이라도 "넘 멀지않냐" 또는 " 넘 늦지않았니" 그랬으면 안갈수도 있었을텐데..
    이구동성으로 "콜!" 을 외칠줄이야~~꺄오!!
    또 추진력하면 남한테 뒤지지않는 내비도이었기에 가능했었지..
    나도 간만에 한 훌쩍 고고씽~ 즐거웠어~~~
    (사진 작게넣어줘서 고마워~ㅋㅋ)
    PS. 울엄니 담날 아침 닭갈비 박스보시고 "젊은게 좋다~" 그러시더라..ㅋㅋ

  3. 소영 2009.12.24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춘천 닭갈비에 굶주린 1인 여기 있는데...사진 보고 완전 넘어간다...--;;
    춘천에 올 일년동안 딱 두 번 다녀왔다는....설하고 추석...

    닭갈비는 역시 춘천에서 먹어줘야 하지~~~ 아, 먹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