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부르크 11

[독일-프라이부르크] 샤우인스란트 (SchauinSland)

ㅇ 2008. 09.11~09.21 (독일 프라이부르크) 슈바르발츠(흑림)의 3번째 높은 산 1,284m, 날씨가 도와주지 않아 무척 아쉽. 가까운 곳에 동산이 있다고 하여 따라 나섰다. 시내 트램있느 곳에서 버스를 타고 출발. ▲ 오~ 버스가 디게 큼. 문이 3개나 달려있다. 안에는 알록이 달록이 무척 귀여우셨다. 요새 서울 버스 인테리어도 비슷한 것 같으데 버스도 흐름의 유행이 있나보다. ▲ 도착하여 내리니 근처 잔디밭에서는 놀러온 가족들이 식사중이시다. 이때만해도 캠핑을 몰랐던 때라 크게 부럽진 않았는데, 지금 다시 사진을 보니 곳곳이 캠핑하고 놀면 좋은 장소 투성이. ^^ ▲ 이곳에서 케이블카 티켓을 구입 (물론 케이블카 안타고 등산하시는 분들도 많음) ▲ 케이블카는 뭐 거기서 거긴데, 특이한게 ..

[독일-프라이부르크] 제팍 See Park (호수공원)

ㅇ 2008. 09.11~09.21 (독일 프라이부르크) 고즈넉함과 여유가 팍팍 묻어나는 호수 공원, 제팍 별다른 계획없이 그저 그 동네에 살고 있는 사람처럼 유유자적 빈둥거리리라.. 했던 여행. 그중에 유일한 계획이란걸 찾는다면 '그곳에서 자전거를 타는 것' 드라이잠 따라 자전거 타기 미션을 실천하고 나니 자전거를 좀 더 타고 싶은 소박한 소망이 생겼다. 후배가 묵는 기숙사에 프라이부르크 대학 철학과 박사 과정을 밟는 분이 계셨는데 그분의 자전거를 빌렸다. 가까운 곳에 있다는 호수공원 제팍으로 고고~!! ** 가로 사진은 클릭하면 좀 더 크게 보입니다. (요 아래 지도 사진 빼고) ▲ 이 약도 누가 그려줬더라.. 이것도 가물하구나. 제팍 가는 길을 상세하게 그려준 지도를 손에 꼭 쥐고 씽씽. ▲ 시내에..

[독일-프라이부르크] 자전거의 도시

ㅇ 2008. 09.11~09.21 (독일 프라이부르크) 자전거 천국, 이정도는 되야...! 자전거 도로, 자전거 표지판, 자전거 신호등, 자전거 주차장, 자전거 대여 시스템 등 그야말로 훌륭한 인프라에 깜놀. 자전거 타는 사람들은 쫄쫄이 바지, 클릿 슈즈는 커녕 그 흔한 자전거용 헬맷도 안 쓴 사람들이 태반이라 또 깜놀. 대신 이어폰을 끼고 탄다거나, 전화를 하면서 한 손으로 자전거를 운행한다거나 하는 모습은 찾아 볼 수 없다. 이미 초등학교 때 자전거 운전 교육 시간이 따로 있어서 우회전, 좌회전 시 손들기 등을 비롯한 운행 수칙을 배운다고 하니, 생활 속 자전거란 이정도는 되야지.. 하는 생각에 머무르는 내내 정말 부러웠다. 또한 자동차 운전자들도 자전거를 우선으로 배려한다. 이게 벌써 3년 전인데..

[독일-프라이부르크] 시내 풍경(3) - 뒷 산 Schlossberg, 기숙사

ㅇ 2008. 09.11~09.21 (독일 프라이부르크) 프라이부르크 시내에 뒷 동산이 하나 있다. 흑림-슈바르발츠(Schwarzwald - 숲이 너무 빡빡하여 빛이 안들어 올 정도로 울창하다는 뜻)의 가장 끝자락, Schlossberg. 지금 다시 한번 간다면 아침에도 가보고, 석양이 질때도 가보고, 동산 위에서도 좀 더 시간을 갖고 산책을 했을텐데, 단 한번 휘리릭 올라갔다가 눈팅만 하고 내려온 게 아쉽다. ▲ 버스를 타거나 트램을 타지 않고, 시내를 지나 그저 슬슬 걸어서 간다. ▲ 시내 뒷골목을 지나. 당시 프라이부르크에서 공부하고 있던 후배덕에 지도도 없이 편하게 졸졸 쫓아간다. ▲ 오.. 살짝 올랐을 뿐인데, 벌써부터 보이는 경관이 뭔가 남다들려고 한다. 저 뒤로 보이는 하얀색 빅벤처럼 생긴건..

[독일-프라이부르크] 시내 풍경(2) - 재래시장

3년만에, 다시 이어쓰는 여행후기 ^^ (기억을 되새김질 해본다) ㅇ 2008. 09.11~09.21 (독일 프라이부르크) 도심 중앙에 있는 대성당 앞 광장(뮨스터 플라츠)에는 매일 아침 재래시장이 열린다. 거의 대부분 유기농 제품으로 한 눈에도 다들 싱싱하고 맛있어 보인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소세지들도 가득!! 아 행복해. 파는 사람, 사는 사람, 구경하는 사람들의 싱그러운 에너지가 왕성한 이 곳. 프라이부르크 하면 떠오르는, 기억에 오래 남는 곳이다. 그러고보니 어릴적 시골에 살때는 저녁 찬거리를 사기 위해 엄마 따라 시장에 가곤 했다. 그런데 서울에 오고 나서는 재래시장을 가본 적이 거의 없다. 근처에 살지 않고서는 좀처럼 가 볼 기회가 없는걸 보면 역시 시장이란 접근성이 우선이구나싶다. 대형마..

[독일-프라이부르크] 시내 풍경(1)

프라이부르크 시내 모습. 사실 시내라고 해봐야 어디 거창하게 버스를 타거나, 전철을 타거나 .. 하는 거리가 아니다. 프라이부르크 반홉 (Bahn Hof, 역이라는 뜻) 근처에 내가 묵있던 기숙사에서 걸어서 5분? 10분거리. 인구 20만의 이 도시는 도보, 혹은 자전거가 훨씬 유용한 이동의 수단. 그렇기에 Eco City (생태도시)는 인위적으로 그렇게 만들어졌기 때문이 아니라 그 안에서 그렇게 살아가는 게 불편하지 않고, 너무도 자연스러운 사람들이기에 가능한거구나 하는 느낌. 결국 모든 답은 사람안에 있다. ps. 사진찍은 날이 조금씩 틀려서 하늘색이 다르다. 새파랗게 쨍한 사진은 9월 14일. ps2. 위에서 5번째 사진은 요새 POSCO TV광고를 유심히 보면 볼 수 있는 장면.

[독일-프라이부르크] 드라이잠 냇물따라 자전거타기

2008. 9. 15. 월 드라이잠 따라서 자전거타기 야호~ 드디어 시내 외곽으로 자전거를 타러 갔다 왔다. 후배도 이곳에 계신 신부님께 자전거를 하나 빌렸다. 그러나 너무 안장이 높아 둘다 탑승 불가로 판명. 모빌레(mobile)라는 곳에서 유로로 자전거를 빌리기로 했다. 4시간에 7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1만원이 좀 넘는다. 비싸다. 이곳이 mobile라는 곳이다. 3층 건물에 프라이부르크 중앙역과 붙어있어, 사람들은 이곳에 자전거를 주차하고 기차를 타고 다닌다. 마치 우리나라 환승센터와 같은 개념이랄까. 자전거도 대여해주고 있다. 4시간 7유로, 24시간 15유로. (씨티바이크 기준이고 MTB나 탠덤용은 더 비싸다) 내가 빌린 자전거는 바로 이것! 3단인데 오토매틱 같다고나 할까..? 변속의 느낌이..

해외.유랑의 삶/유럽 2008.09.17 (12)

[독일-프라이부르크] 추석, 독일의 보름달

작년에 이어 바다 건너에서 맞는 추석이다. (지금 저녁 9시 좀 넘었음) 독일의 보름달을 찍어보겠다고 기다리는데, 어찌나 구름이 잔뜩 끼어있는지.. 달이 영 나올 생각을 안한다. 창문을 열고 있으려니 넘 추워서 '에잇. 이까이꺼 찍지말까?' 하다가 아예 첨부터 닫고 기다렸으면 모를까, 한 10분을 열고 기다린터라 이건 또 무슨 오기인지.. 암튼 간신히 보름달을 찍긴 찍었다. (40분 걸렸다. 너무 손 시렵다 ㅠ.ㅠ ) 오전엔 날씨 좋았는데, 완전 구름 투성이 하늘. 저 뒤에 밝은 빛이 있는 곳이 달이 숨어있는 곳이다. 야속하게도 구름은 움직일 생각을 안하고 저러고 한참을 있다. 앗! 달이다아아아~! 이거 무슨 장난도 아니고, 아 이때는 또 갑자기 구름 왜 그렇게 날쌘거냐고요.. 구름 숨기전에 잽싸게 땡겨..

[독일-프라이부르크] 드디어 자전거를 빌렸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완전 좋다. 그러나 여전히 춥다. 이곳이 고도가 높다는데 그래서 그런가. 한국보다 훨 춥다. 오전에는 뮌스터 성당에 들렀다가, 프라이부르크 전경을 볼 수 있는 동산 - 슐로스베르크(Schloss berg)-에 다녀왔다. 뭐, 서울로 치자면 남산, 춘천이라면 봉의산이라고 생각하면 좋을듯. 오오. 그리고 오늘 드뎌! 자전거를 빌렸다는거!! 여기 후배가 머물고 있는 기숙사에는 한국인 학생들이 한 30여 명 되는데, 그 중에 한 분한테 빌렸다. 사실 그냥 자전거 대여하는 곳에서 빌릴려고 알아봤는데 하루에 15유로나 한다는. 생각보다 넘 비싸서... -.- (빌리게 된 계기는 이렇다. 아침에 식당에서 한 테이블을 쓰게 되었는데, "속초농협"이라고 쓰여진 병에서 청국장 가루를 우유에 타드시는게 아닌가..

[독일-프라이부르크] 비 좀 안오면 안되겠니

독일, Freibrug에 무사히 잘 왔습니다. 9/11 밤 10시 15분에 이곳 기차역에 도착했어요. 어제는 비가 추적 추적내리더니 오늘은 아주 장마비가 따로 없습니다. 가져온 옷이 넘 무색하리만치 춥구요. 작렬하는 태양의 나라 스페인에 가서도 해는 커녕 내리 비만 맞고 왔다는거 아닙니까. 아.. 이거 이거 아주 안좋습니다. 음 그러고 보니 맨 처음 유럽 방문지였던 런던에서도 추적 추적 비를 맞았군요. -.-a 암튼 오늘, 그래도 뭔가 아쉬운 맘에 기차를 타고 한 40분거리에 있는 오펜부르크라는 델 다녀왔어요. 옷이 살짝 에러다 싶었는데.. 숙소 들어와서 따뜻한 침대에서 이불을 좀 돌돌 말고 있으려니 감기 기운이 살짝 느껴지네요. 맛난 저녁 먹고 기운내야겠습니다. 내일은 제발 비가 멈추길... ㅠ.ㅠ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