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휴양림 5

[경기도-양평] 설매재 자연휴양림 캠핑, ODC 티피텐트 + 베른 우나뱀 야전침대 모드

2013. 5.18~5.19 설매재 자연휴양림 - 사설휴양림, 1박 2만원 (전기 5천원 별도), 화장실/개수대 시설 괜찮은편 - 서울에서 가깝고, 숲과 산책로가 있어 더욱 맘에 드는 곳 ▲ 왼쪽에 보이는 연두색 텐트가 이번에 개시한 티피텐트 [티피텐트 구입기] 짐의 부피를 줄이기 위해 바닥모드 대신 야전 침대를 이용해 보자는 생각. 내 텐트에는 야전침대가 들어 가질 않아 키 큰 텐트로 고르다가 티피 텐트로 마음을 정했다. (사실 자충매트, 발포매트 등 매트 부피가 상당해서 이것 좀 줄여볼 요량으로 바꾸자 한거였는데, 나중에 좀 찾아보니 비싼 것들은 매트도 부피가 아주 작은 애들이 있더만!! 그래도 후회는 없음) ㅇ 티피텐트 후보군 300*250*180 로고스 티피 (약 3.4Kg) 305*325*190..

여자라면,캠핑! 2013.05.19 (2)

[경상북도-영양] 검마산 자연휴양림 야영 캠핑 #2

자연휴양림은 숲 산책로가 참 좋은데, 검마산도 산이 깊고 울창했다. 오랫만의 산책이라서 그런지 더 좋게만 느껴지는... 좀 더 부지런하게 아침 일찍 산책을 했다면 피톤치드 팍팍~ 훨씬 좋았을텐데. 이놈의 게으름. ^^ 그래도 2박 3일이 주는 여유로움은 1박2일과는 차이가 참 컸다. 지리적으로도 워낙 먼 곳으로 가서그런지 주변에 들리는 사투리들이 색다르기도 하고 정겹기도 하고, 아.. 내가 여행을 왔구나. 하는 기분도 들고. 나는 캠핑이 왜 좋을까. 생각하다가 "Controllability" 라는 단어 하나를 떠올린다. 내 맘대로, 내 멋대로 살기에는 용기 부족한 지리한 일상 속에서 그나마 하나부터 끝까지 올곧이 내가 통제할 수 있는 영역이 주는 기쁨이랄까. 그리고 너무도 당연한, 자연 속에 있음의 그 ..

여자라면,캠핑! 2011.06.09 (1)

[경상북도-영양] 검마산 자연휴양림 야영 캠핑 #1

ㅇ 6월4일~6월6일 2박3일 경북 검마산 자연휴양림 야영데크 캠핑 ㅇ 멤버는 지난번 가리왕산 자연휴양림 캠핑과 같은 멤버. 파자마 시스터즈 3인 ㅎㅎ 영동고속도로는 막힐꺼라는 생각에 서울에서 - 춘천고속도로 -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 풍기IC로 나와서 - 봉화를 거쳐 영양읍을 지나 검마산 자연휴양림에 도착. 5시간 좀 안 걸린것 같다. 검마산 휴양림은 숲이 정말 깊고 울창해서 숲 산책로도 짧은 등산 느낌이 들 정도다. 야영장에서도 나무들이 어찌나 높고 큰지 타프가 필요 없을 정도로 시원한 그늘이 가득하다. 그야말로 자연을 흠뻑 느낄 수 있었다. 시설도 편리하게 잘 정비되어 있고, 대만족이다. 좀 먼게 흠이라면 흠이지만 기회 되면 또 한번 가보고 싶다. ▲ 2박3일이나 되니까 저 정도 거리도 이동. 나이..

여자라면,캠핑! 2011.06.09 (6)

[강원도-정선] 가리왕산 자연휴양림 오토캠핑장

ㅇ 2011년 5월28일~5월29일 가리왕산 자연휴양림 오토캠핑장 원래는 다른 휴양림들은 모두 예약 마감이라 유일하게 남아 있는 대관령 자연휴양림으로 가기로 되어 있었다. 그런데 출발하기 2일전 예약 내용 확인하러 들어갔는데, 오호 이거 왠일! 어찌 저찌 클릭하다 보니 가리왕산 자연휴양림 오토캠핑장이 예약 가능하댄다! 아마도 누군가 바로 그때 취소를 한 모양. 뭔가 대관령이 좀 더 야생스러워 끌리긴 하는데, 동생네 없이 떠나는 첫번째 캠핑이고 하니 여러모로 좀 더 갖춰진듯한 가리왕산 오토캠핑장으로 최종 결정. 전날 늦게 장보고 짐싸고 새벽에 자는 바람에 원래 예정보다 늦었다. 아침 8시반 넘어 출발했는데 아흑. 영동 고속도로 왠일이니! 진짜 막히더라. 5시간 넘게 걸린듯하다. 나중에 보니 서울-춘천간 고..

여자라면,캠핑! 2011.06.02 (10)

[충남-아산] 태학산 자연 휴양림

2010년 12월 4일 천안에 갈 일이 생겨 이왕 가는거, 그 근처 편안한 산은 없나... 검색. 광덕산 갈까. 근데 이름이 참 낯익네. 흠. 예전에 가 본 산이구나. 이 기억력. --;; Pass. 그다음 태학산. 오, 자연휴양림이네? 휴양림도 휴양림이지만, 커다란 바위에 새겨 놓은 마애석불이 있단다. 오호. 바로 이것! 고고씽~ ▲ 주차장에 차 세우고 안내소 -> 법왕사를 지나 -> 1번 코스를 이용 석불까지 구경 ▲ 사람없고, 조용해서 더욱 좋았던. ▲ 관리사무소. 숙박은 안된다는 대답에 무지 아쉬웠음 ▲ 법왕사 앞에 있는 큰 돌부처. ㅋㅋㅋ 차마 너의 눈까지는 공개할 수 없었다 ▲ 지붕을 뚫고 오른 소나무. 우~ ▲ 법왕사 옆에 자연 동굴이 있고, 그 안으로 들어가면 법당(?)이 있다. 신기해서 ..

국내.훌쩍떠나기 2010.12.0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