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일이다.
약자에 대한 연민, 외로움에 대한 연민인가.
아니, '약자'라니.. 권력의 최고봉인 한 나라의 대통령까지 지내신 분인데 가당키나 한 단어인가.
그럼에도 왠지 '여린'느낌... 맘 한켠이 허전함은 부인할 수가 없다.

사실 매체를 통한 모습외엔 그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는데다, 
시대와 정치에 대해 관심과 지식이 미약하므로,
사랑했다고도, 존경했다고도, 비난하지도 못하겠다. (멀 알아야 평가를 하지...)

그보다는 '우리 집에 왜 왔니 왜 왔니~' 어릴 때 하던 놀이처럼 
이념과 사상, 이해관계의 다름에 대한 갈등으로 서로를 다른 인종 보듯 대립하는 모습이 혼란스럽다.
우리는 어쩌다가.. 왜.. 이렇게 된 것일까?

이제 좀 알아야겠다.
눈과 귀를 열고 능동적으로 사회를 보아야겠다.
이 사회가 정녕 올바르게 굴러가고 있는 지, 
당연하다고 여긴 것들이 당연한 가치로 실현되는 사회인지...

혹 나도 모르는 새 따뜻하게 삶아지고 있던 건 아닌지,,
이제라도 각성하고 냄비를 뛰쳐 나가는 개구리가 되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 5/27일 덕수궁이나 서울역.. 사람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 친구랑 영등포 민주당사를 찾았다.
생각보다 집에서 무척 가까운 곳에 있었다.
처음 가본 정당 건물은 너무 공장같았다. (다른데도 그런가?)

▲ 당사 건물에 크게 걸려있는 사진.

▲ 주차장이 있는 3층에 분향소가 있다.
입구에는 영등포구에서 한나라당 전여옥과 경합을 벌였던 낙선한 국회의원이 서계셨다. (이름이 기억안남)


▲ 분향소에는 양희은의 '한계령' 노래가 조용하게 울리고 있었다.
친구와 도착했을 때는 내 앞에 조문객이 2명 있었는데, 마치고나니 퇴근 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졌다.
사람들이 많지 않고 여유가 있어, 향 하나를 붙이고 목례를 했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t 2009.05.29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정양과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이 더 많았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먼뎃 불 구경하듯 나몰라라하는 풍조가 빚은 현실이지요.
    언제부터인지....
    사람을 미워하는 언론의 부추김이 판을칩니다.
    그런 언론(?)을 방관하는 나부터 그 책임을 면치 못하겠거늘.....
    보복정치가 이래서 나뿐거 아닐까요?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생각 올려주세요~

    아직도 팬(fan)....
    ps. 그런데...
    자녀들에게 아무런 언급도 남기지 않았다는게..... 좀.....
    오래전부터 마음에 품었던 생각이라고했는데..... (혼자 생각~)

    • naebido 2009.05.29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at님 안녕하세요? 잊지 않고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무관심'이 가장 무서운 적이라는 걸 새삼 느끼는 요즈음입니다. (그런데 pat님.. '~양' 이라고 불러주시니 너무도 민망합니다. 서른 후반을 훌쩍 넘긴지라.. 근데 제가 동안이긴 하죠? ^^;;;)

    • pat 2009.05.30 0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구~~~ ㅎㅎ
      아버님 세대와 함께한 연륜으로 울집 큰아이와도 비슷한 세대이기에 내비도님이라 칭하기보담은 '00양'이란 표현을 사용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요즈음엔 한국에서 거의 사용 안하는 호칭인지도....
      70년대 초에 한국을 떠났기로 아직도 당시의 호칭이 머릿속에 남아서 자연스레 나오는데.... 한편으론 듣기에 거북했다면 사과합니다.
      늙은이가 주책이라고 생각하세요~~~ ㅎ~
      그래도 변함없는 팬~

    • naebido 2009.05.30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 주책이라뇨.. 거북스럽지 않아요, 어린친구들한테 쓰는 용어라 좀 부끄러웠다. 그거죠. ㅎㅎ
      근데 밖에서 보는 요즘의 한국은 어떤가요? 내부에서는 객관적으로 볼 수 없는 부분도 있을것 같거든요

  2. 바위처럼 2009.05.30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사회가 주변 지인들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라도 자주 나누어 스스로 숨을 거두는 일이 많이 줄어 들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왜 이런일이 일어났는지 자세히 알지 못하지만 되게 슬프더군여ㅠㅠ

    저도 조문을 다녀오고 노제도 다녀왔는데 아직까지도 믿어지지 않습니다.


    잘지내시고 모두 힘내고 희망이 있는 일들로 가득 찻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