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일전 '님은 먼곳에'를 보는데 월남 전쟁이 배경이라 그런가..
아빠 생각이 이래 저래 난다.

아빠도 총각시절 월남에 참전을 했었다.  
자세히는 모르겠는데, 보병이나 그런건 아니었던 거 같고..
얼핏 기억 나는건 코미디언 서영춘이랑 찍은 거라며 보여주던, 흑백 사진.
권총을 차고 요즘 유행하는 보잉스타일의 일명 나이방을 쓰고 있던 잘 생긴, 아빠의 모습.

아빠는 왼쪽 무릎과 정강이 뼈 사이에 동그란 흉터가 위 아래로 2개가 있었는데,
우리한테 보여주면서는 베트콩이 쏜 총에 맞아서 생긴 총알 자국이라고 했었다.
꽤 오랫동안 그걸 믿었고, 난 그게 너무 신기해서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 보기도 했다.
(손으로 누르면 그 구멍으로 종아리 뒷편까지 손가락이 쑥.. 빠지지 않을까 해서..)
머리가 좀 커서는 재밌어 웃는 아빠의 뉘앙스가 먼가 거짓말이란걸 감으로 알아 챘고,
중학생이 될 무렵부터는 더이상 아빠의 종아리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그렇게 아빠의 총알 자국은 내 기억 속 '오랫동안 꺼내지 않을 폴더'로 저장이 되어 사라졌고,
1995년 내 나이 23살. 아빠 나이 53살.
갑작스런 안녕을 맞았다.

그렇게 13년이 흐르고..
문득 만난 영화 한편에서,
예쁜 언니의 노래와 춤에 맞춰 군무를 춰 대는 젊은 군인들을 보노라니
저 속에 함께 있었을 젊은 아빠의 얼굴이 오버랩 되며
베트공이 쏜 총알에 맞았다는 그 총알자국이 오래된 기억의 폴더에서 스프링처럼 튕겨 나오는 것이다.
순간 아빠의 익살이 그립다.
음. 다시 그 총알 자국을 손으로 꾹꾹 눌러 볼 수 있다면...

자, 이번주말엔 아빠를 모시고 영화관으로 고고씽. 하시길~!




ps. 이 노래는 내가 기억하기로 아빠의 18번이다.
아빠랑 노래방을 가 본 기억도 없지만, 술이 거나할 때 종종 들었던 노래. 아빠가 노래를 좀 하셨지.
제목이 "빨간 구두아가씨"였군.  LP버전을 간신히 찾았다.
오늘은 유년으로 가는 기차를 탄 기분이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ffal 2008.07.29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 "엄마"라는 말엔 가슴한편이 먹먹해지는 기분이 있는데..
    아버지한테는 그렇지 않은것 같애.
    특히나 아버니와 딸의 관계는 더더욱..

    우리 아버지도 월남전 갔다오셨다는데...
    15일동안 배타고 가셨었다는데, 혹시 같은 배 타고 가셨을지도...
    그때 쓰셨던 낡은 일기장을 얼핏보여주셨는데...
    그당시 유행하던 수영복입은 언니들 사진을 군데군데 오려 붙이셨고..ㅎㅎ
    (웃기더라..총각시절의 아빠도 평범한 피끓는 청년이었구나 라는게 새삼스러워서..)
    울아버지는 우리나라에서 둘째가라면 버럭 화낼만한 음치셔~
    휘파람조차 음이 안 맞더라구..ㅎㅎ

    옆에 안계신게 슬프긴 하지만..영화덕분에 아버지 생각도 하게되고.. (너네 아버지 멋지셨지...짧은 내 기억에도)
    우울해 하지 않고 기분좋은 추억만 생각할 순 없을까?


    난 이영화 "님은 먼곳에~" 엄마 아부지 모시고 보러가야겠당.. 있을때 잘할라구...

  2. 버들둥이 2008.07.29 1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렇게 깊은 뜻에서 물어봤던 거군요...
    그러게...이렇게 읽고 나니....저도 갑자기 아빠 생각이 나네요...

    난..우리 아빠가 월남전을 다녀오셨는지..기억이...^^;;;
    오늘 가서 간만에 아빠랑 대화 좀 해봐야 겠네요 ^^ 그러면서...영화 엄마랑 같이 보시라고 얘기도 하고~~

    맨저님이 아빠 닮아서 그렇게 노래를 맛깔나게 자~알 하시는 겨 ???? ^^
    LP버전 노래 정말 듣기 좋은데요~~ ^^

  3. 저여 2008.07.30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언니때문에 아빠 보고싶고 완전 눈물남 T_T

  4. 라리사 2008.07.30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간구두아가씨와 최진희노래를 좋아하셨지 ^^

  5. naebido 2008.07.30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Seffal / 버들둥이님 : 아부지 어머니 함께 보시면 정말 좋을 영화예요. 있을때 잘들하세요. ^^
    To. 저여 : 박박은 아부지랑 엄청 친하잖아. 그치. 부러울따름. / 얼릉 한국으로 컴백하라!
    To. 라리사 : 잘 놀고 왔어? 최진희 좋아했던거는 미처 기억이 안났는데. 정말 그랬던 것 같으다. ㅎㅎ

  6. 얀파 2008.07.31 1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통점이 또 하나 있군요.
    나도 딱 30살 차이인데..

  7. 바위처럼 2008.08.02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주에 볼려다가 못봤는데 꼭 봐야겠네요~~
    라디오 스타 즐거운 인생에 이어 음악으로 인해
    시대상황이나 많은 사람들의 추억을 보듬는 좋은
    영화인거 같네요..

  8. 예지 2008.08.05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읽는데 갑자기 눈물이 왈칵...

  9. naebido 2009.03.09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pat님 감사드립니다. 노래는 어떻게 퍼가는건지 저도 모르는데, 즐겁게 들으세요. ^^

    • pat 2009.03.10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래전에 올리신글에 단 댓글이어서.... 기대하지도 못했는데... 정성스레 답글 주어서 넘 고맙습니다.

      이 노래는 그당시 많은 젊은이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그런 노래였지요. ㅎ~

  10. pat 2009.03.10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아버님이 월남전에 참전하셨군요.
    저와 같은 세대를 살아오신 아버지께서 일찍 이세상을 이별하셨다니 애석합니다.
    참, 허락도없이 남일해씨 노래.... 퍼갑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