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6. 29. 지난 일요일.
늦잠을 좀 자주고.. 일어나 창문을 보니. 오호. 이거 이거.. 하늘이 새파랗다.
뭐라도 아웃도어 놀이를 하지 않으면 안될 것만 같은 이런 날.
얼마 전부터 '함 가야지..' 맘 먹었던 난지도 캠피장으로 급 피크닉. 고고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런 주말에 어찌 집에 콕 박혀 있을 수 있겠냔 말입니다.
(사진은 난지 캠핑장에 돗자리 깔고 누워서 바라본 하늘. 함께 간 김모양이 찍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난지도 캠핑장 입구. 대인 입장료 3,800원.
텐트 빌려서 1박도 할 수 있고 바베큐그릴을 비롯 왠만한건 다 빌릴 수 있다.
텐트도 종류별로 틀려서 일반 자칼텐트, 인디언텐트 등 다양하다. (8월까진 주말예약이 모두 끝났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장료를 내면 놀이공원 자유이용권처럼 손목에 두르는 띠를 나눠준다. 
띠에는 Enjoy Camping Life! 던가.. 암튼 영어로 씌여있다.
이걸 손목에 차고 있으면 중간 중간의 출구들을 마음대로 이용가능.
각 출입구마다 지키는 안내원이 계시므로 월담은 할 수 없음.

그러고 보니 예전에는 한강 공원에서 부루스타에 고기 궈먹는 게 불법이 아니었는데, 언제부터 모든게 금지가 되었지?  암튼 이 곳 캠핑장에서는 취사와 야영이 가능하다.
야성을 느끼긴 힘들지만, 그래도 회색 시멘트에 갇혀 있는 것 보다는 훨씬 낫지 않은가. 가깝기도 하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고즈넉한.. 분위기.
자연 속에 파묻힌 느낌.. 을 얻고 싶었으나
보시다시피 유원지와도 같이 많은 사람들.
아! 땅 좁은 나라에서 사는 비애인걸 어쩌랴.

캠핑카에, 아이스박스며 각종 멋진 장비들에,
마치 누가 누가 잘 굽나 내기 하는듯한 고기 바베큐들의 향연.

나 자신도 뭐 좀 야외에서 먹는 기분을 내볼까나.. 하고 왔으면서도 남들이 북적대는건 또 싫더라는. 그들도 모두 마찬가지였겠지만 어쨋든 모두들 즐거워 보이는 분위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거리를 준비 해 오는 사람들이 아무래도 많지만, 혹시나 빈손으로 왔더라도
매점에서 고기며, 소세지, 숯, 번개탄 .. 왠만한건 다 살 수 있다.
우리는 그늘막 (20,000원), 바베큐그릴(8,000원)을 빌리고, 그릴망이랑 번개탄, 숯은 매점에서 샀다. (7천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뭐니 뭐니해도 캠핑의 묘미는 야외에서의 만찬이 아니겠는가!
집근처 홈플러스에 들러 앙증맞은 양의 목살(300g)을 사고 좀 색다르게 쭈꾸미불고기를 사왔다.
밭에서 손수 기르시는 세팔양 부모님덕에  오이, 가지, 상추,  치커리.. 그 비싼 유기농 푸성귀도 푸짐하게..  
첨해봐서 그런지 숯에 불 붙이기가 생각보다 넘 어려웠는데 비결은 공기의 흐름에 있더라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팔양이 데리고 온 꾸꾸. 뿌꾸던가? 헷갈리네.
원래 애완견은 출입 금지인데 모르고 데리고 온터라 사람들 많지 않은 펜스 바로 앞에다 자리를 잡았다.
다행히 있는 지도 모를 정도로 마치 성대가 없는 강아지 마냥 이날 단 한번도 짖지 않은 착한 꾸꾸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돗자리 깔고 누워서 쉬다가, 책도 좀 보다가, 졸다가.. 급조 피크닉이었지만,
너무 즐거웠고, 맛있었고, 초록이 좋았고, 무엇보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행복했다.
담엔 제대로 준비해서 돈도 더 안들이고 놀아보자고.

ps1. 이날 최고의 별미는 후식으로 내비도가 사온 딸기맛 쭈쭈바!! ^^
ps2. 이날 4명이 쓴 총 비용은 인당 20,000원이었습니다. (입장료, 그늘막, 바베큐 빌리고 먹거리 산 비용)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요 2008.07.05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씨. 근사한데!!!

  2. naebido 2008.07.05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너랑 한계리에서 텐트쳤을 때 생각난다.^^ / 뭐 안전한 울타리 안의 캠핑장이지만 그래도 서울한복판에서 이게 어디냐. / 너 여행하면서 캠프하게 되면 꼭 사진 한장 보내줘라!

  3. seffal 2008.07.07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역시 실제보다 더 근사한 사진과 함께 입담이 함께하니.. 멋지구랴..
    다음번엔 제대로 야생속으로 고고!!
    머리깨질듯 차가운 계곡물에 수박이랑 참외랑 담가놓고(맥주도 꼬옥!)..
    돌쌓고, 나무가지로 불펴서 바베큐도 해먹고...
    어렸을적 텐트치고 입술이 파래질때까지 물에서나올 생각안했던 그때를 생각하며.. 가자규!
    문제는.... 우리나라 어느 계곡이건..사람들이 넘쳐난다는것~

    롯데삼강 OO 쭈쭈바~ 쵝오였어!

  4. naebido 2008.07.07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암리? 철원? 고덕동? 어디든 좋아. GoGo!

  5. 버들둥이 2008.07.15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오셨군요~~ ^^ 좋았겠다~~~
    성대가 없는 강아지 ㅋㅋ
    근데, 고덕동에 뭐 있어요 ??? 울 집 근처인데..???

  6. 바위처럼 2008.07.22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사한 나들이 하셨네요~~
    전 고향까지 내려가 되게 피곤하게
    놀다가 왔는데 담번엔 이곳에 함
    가봐야 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