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18일 미국으로 떠난 놈이 2달간 내내 염장질하며 보내온 엽서다. --+
일본-> 아이오와 -> SALT Lake City -> Wyoming -> Grand Teton Nation -> Yellow stone -> Niagara 까지.
총 2달 간의 여정을 마치고 드디어 이 넘 9월 18일 한국행 비행기를 탄다. 미국발 11시30분.

바통터치!
같은 날 나는 미국행 비행기를 탄다.
샌프란에 도착하는 시각은 9월 18일 11시 25분.
으흐흐.. 이렇게 해서 정민과 나는 5분간 미국 대륙에 같이 머물게 되는 것이지.

나는 그저 버스에 쭉 실려다니다 오는 효도관광 코스지만,
언젠간 이 친구와 미대륙 횡단 캠핑을 하고 싶다.

꿈은 이루어지는 법이니까. (우리가 지금 비행기를 배우고 있듯이 - 물론 아직 까마득하다만.. ^^;;)
그날도 오리라는 걸 안다.

2000년 한계령을 자전거로 넘은 게 우리의 첫 여행이었으니,
2010년 즈음이면 어떨까? :)

암튼 친구.
그동안 내가 한국 잘 지켰으니 들어와서 너도 잘 지켜라.
10월에 보자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짬내서 운동합시다 #3 - 가슴  (0) 2007.11.29
짬내서 운동합시다 #2 - 복부  (0) 2007.11.29
짬내서 운동합시다 #1 - 등  (2) 2007.11.26
‘벤츠 돌진’ 40대男 위조여권 사용으로 체포  (2) 2007.11.19
요새 내비도의 근황  (6) 2007.11.14
나도야 간다~! 드뎌 휴가.  (4) 2007.09.17
영경-지찬 결혼식  (5) 2007.09.16
[DIY] 페인트 칠의 즐거움  (6) 2007.09.15
Hi Nicole!!  (12) 2007.08.28
내게로의 귀환  (0) 2007.08.12
아.. 불안하기만 한 방문자 수  (3) 2007.08.02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영 2007.09.17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다녀와~~

  2. naebido 2007.09.18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영 고마워. 근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감기가 완전 지독히 들었다. ㅠ.ㅠ / 밤새 한숨 못자고 병원 문 열기만 기다리고 있음. OTL

  3. 소영 2007.09.18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떡해~ 병원 다녀왔는가 모르겠네...나두 감기로 며칠 고생했었는데...미리 좀 아플것이지~

    약먹고 비행기 안에서 푸욱~ 자줘야지 뭐...아마도 미국땅 밟음 다 나을지도 몰라~ ^^

  4. 미래희망 2007.09.18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미국을 가는거구먼...

    조심혀서 잘 다녀오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