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도 넘은 체리색의 가구들
문득 '바꾸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든지 수 개월.
버리고 새로 사자니 넘 아깝고.. 친한 친구놈은 미국에서 올줄을 모르고..
심심하고 무덥던 8월 중순의 어느날 맘먹고 페인트 칠을 시작했다.

첨엔 침대 옆 협탁과, 티테이블만 생각했으나. 조화로움이 문제.
결국 화장대, 식탁 의자, 그리고 옷장, 마지막 화룡점정으로 화장실 문까지!
근 한달간 틈틈히 꼼지락 댄 결과물들.
뿌듯하다. 역시 나는 로동을 좋아하는 것 같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인트칠의 순서는 젯소 -> 페인트 -> 바니쉬
경험해보니 가장 중요한건 얇게 바르고 완전히 말리고 또 덧 바르는 것. 그걸 또 몇번이고 반복하는 것.
어떤 일이든 인내심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또 한번 깨우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맘먹고 옷장 시트지를 뜯어내고, 색칠 시작.
작은 가구들과 다르게.. 힘들었다. 벽과 바닥에 비닐을 잘 깔아줘야 하는데, 그거 참 귀찮더만.

그리고 마지막으로 며칠 전 민트색 화장실 문도 하얗게 칠해주었다. (이 집에 있는 유일한 문이다!)
이때는 이미 페인트 칠에 질려버려서 Before, After 사진도 없다. ^^;

음.. 모든게 죄다 하얘지고 나니.. 좀 심심한데..
조만간 맘이 다시 동해지는 대로 벽을 칠하거나 벽지를 발라볼까 한다.

ps. 요즘 페인트는 냄새가 하나도 없더라. 신기.
      나의 손이 좀 꼼꼼하다는 사실을 발견! 나중에 손수 집 짓는 그날을 위해 부지런히 연습하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짬내서 운동합시다 #1 - 등  (2) 2007.11.26
‘벤츠 돌진’ 40대男 위조여권 사용으로 체포  (2) 2007.11.19
요새 내비도의 근황  (6) 2007.11.14
나도야 간다~! 드뎌 휴가.  (4) 2007.09.17
영경-지찬 결혼식  (5) 2007.09.16
[DIY] 페인트 칠의 즐거움  (6) 2007.09.15
Hi Nicole!!  (12) 2007.08.28
내게로의 귀환  (0) 2007.08.12
아.. 불안하기만 한 방문자 수  (3) 2007.08.02
암호  (0) 2007.07.20
소통하는 자들에게 Good Night을 보낸다.  (1) 2007.07.17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여 2007.09.15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증말 심심했나봐요 -_-;;

  2. 나요 2007.09.15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감 잘 됐나 확인하러 가봐야 할텐데..^-^

  3. naebido 2007.09.16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저여 : ㅋㅋ 어. 이거 짬짬히 꼼지락대니깐 한달 후딱 가더라고.
    To.나요 : 화장실 문 뒤쪽만 빼면 (그땐 페인트칠 완전 질려버림) 머 그런대로 볼만해. 구경오라고!

  4. my 2007.09.17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언니 안하는게 없네.
    다음에는 뭘 할지 궁금하네. 도전정신이라 해야되나 뭐라 해야되나. 암튼..새로운거 신기한거 너무 좋아해. ㅋㅋ
    사진으루 보기엔 완벽해 보이네.. 집구경 가야겠다.

  5. 버들둥이 2007.09.17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 정말 못하시는게 없는 ~ 멋진 분 맞습니다~~~ ^^*
    로얄 *** 와 집들이 같이 겸하면 어떨까 싶어요~~~ ^^

  6. 용굥 2007.10.25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수 집 짓는 그날까지?? 정말?
    히야 나도 지찬씨랑 흙집 짓고 살고 퐜는데 히히..
    정말 대단 대단... 잘 했네요...
    흰색이 심심하면 그림을 그위에 그려바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