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2/28~3/1 24시간, 총 700km가 넘게 돌아다닌 여정
: 전라남도 화순 도곡면 새벽1시30도착, 1박 → 운주사 → 군산 경암동 기찻길 → 해미읍성 → 당진 왕우렁이 
 
2011년 2월 28일 퇴근 시간은 다가오는데... 담날은 3월 1일.
뜻깊은 삼일절인 동시에 직장인에게는 당분간 오지 않을 평일 속의 빨간날.
뭔가 이렇게 그냥 - 퇴근해서 대충 빈둥대며 늦게까지 영화를 본다던가 딴짓을 하고 담날 왕 늦잠을 자고 또 대충 빈둥대며 하루를 보내는 일반적 주말의 행태 - 보낼 수는 없다! 라는 일념으로 불끈. 훌쩍떠남 바이러스가 간만에 발동 되셨다. 그래 떠나자!

제 1번의 목적지는 '통영'이었으나, 거의 당일치기나 다름 없는 시간 상 무리데스라고 판단.
그렇다면 일단 무조건 강원도는 제외. 남쪽으로 가되, 안 가본 곳으로 갈 것.
그렇게 퇴근하면서 그냥 떠났다. 남쪽으로!
첨엔 군산정도 가자. 했으나 가다보니 어라 갈만하네? 더 내려가자. 고고~
그래서 간 곳이 전라남도 화순 운주사다. ^^

말이 1박이지 당일과 다름없는 시간동안 700Km를 넘게 돌아다녔는데 생각보다 많이 안 힘들고 참 알찬 여행으로 기억된다. 한때 이렇게 금욜이면 무작정 떠나곤 했었는데 이제 다시 슬슬 돌아다녀 줘야겠다.











▲ 천불 천탑으로 유명한 운주사답게 정말 탑과 불상이 널려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
우리끼리는 여긴 그 옛날 '불탑,불상 아카데미'였으며 그때 각자 실습하던 작품들일 것이다...라는 즐거운 상상으로 낄낄거렸다. 그도 그걸 것이 모르는 눈에 봐도 A+부터 D-까지 점수를 매길 수 있을만큼 참으로 그 솜씨가 다채롭더란 말이지. 사찰 전체가 작은 미술 전시관 같다고나 할까. 산책하는 기분으로 둘러보기에도 아주 그만이었다. (아무런 준비없이 간 탓에 날이 너무 추워 고생한것만 빼고.)   

▲ 화순군 한 마을에 걸린 플랭카드, 얼굴은 모르지만 함께 축하합니다!! ^^


▲ 유명하다는 애호박찌게.
오,, 이거 좀 맛있었다. 고추장 찌게 맛인데 반달모양이 아니라 저렇게 채썬 호박에, 채썬 돼지고기, 다진마늘. 재료라고는 그게 다인듯한데 너무 자극적이도 않고 돼지 냄새도 많이 안나는 것이 참 맛있더라는.
운주사 근처에 있는 '민정이네'라는 식당. (추가 : 몰르고 들른 집인데, 나중에 찾아보니 애호박찌게로 유명한 모양)
 


▲ 화순에 있는 고인돌 공원.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이 되어있다.
말 그대로 수 Km에 걸쳐 고인돌이 널려 있었는데 당시로치면 '공동묘지'쯤 되지 않을까 싶다.
맨 아래 사진은 세계에서 가장 큰 핑매바위라는 고인돌. 사이즈 비교되라고 사람을 세워놓고 찍었음. 

▲ 화순을 떠나는 길, 지나가게 된 기찻길

▲ 준비없는 여정이었지만 차 트렁크에 늘 갖구 다니는 등산화와 폴 덕분에 덜 힘들었다. 이젠 썬크림 및 세면도구 셋트도 늘 대기해둬야겠다.  

ps. 화순 도곡면에 도착하니 걱정했던 것과 달리 숙박시설이 밀집 해 있었다. 온천이 나오는 지역이란다.
나름 깨끗해보이는 '애니텔'이라는 곳에서 묵었다. 온돌방 특실 3만5천원. 아 너무도 착한 가격 ^^
전혀 아무런 준비를 안 한 여행이라 담날 꽃샘추위로 고생했지만, 정말 알차고 뿌듯했던 훌쩍 떠남의 기억.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영 2011.03.03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문득 휘리릭~ 떠나는 여행.........참, 그립다..........
    계획세워 다니는 여행도 좋지만 발길 닿는대로 향하는건 기대치가 없어서 더 맘에 와닿는것 같아...뭔가를 기대하고 일부러 찾아가는게 아니니까...............^^

    아쉬운대로 나도 오늘부터 아주 작은 해방감을 맛보게 되었다는..........둘째 오늘부터 유치원 등원......
    뭐 비록 적응기간이라 달랑 두 시간만에 돌아왔지만.............다음주도 달랑 세시간이긴 하지만...........그 다음주부터는 무려 5시간이라는....음하하......진영이 낳고부터 8년만에 자유가 찾아온거지.........
    오롯이 혼자만 남겨져본거 너무 오랜만이라 어젯밤부터 잠도 안오고....오늘 완전 혼자 실실거리고.......
    안올것만 같던 시간이 드디어 오긴 오는구나 싶어서 설레고 그런다...............ㅎㅎ

    그동안 돌아다니지 못했던거 다 돌아다녀 버리겠어~~~~빛의 속도로~

    기다려~ 점심 시간에 찾아갈게~
    룰루랄라~ 완전 신났다는...^^;;

  2. 성훈이네 2011.03.05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효 부러워라..저는 둘째딸이 조금 더 커야 놀러갈 수 있을 것 같은데...부럽부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