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가 당신을 채용하지 않는 44가지 이유
What Does Somebody Have to do Get a Job Around Here?
ㅇ 신시아 샤피로 (Cynthia Shapiro)
ㅇ 번역 : 전제아
ㅇ 서돌, 344p, 2008. 9

취업예정자보다는 일반 회사 이직을 원하는 경력자에게 맞는 책.

회사가 당신에게 알려주지 않는 50가지 비밀에 이어 이번엔 채용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다. 
얼마전 그동안 쭉 해왔던 피면접자의 신분이 아니라 누구를 채용해야 하는 면접관의 역할을 수행해야 했던 적이 있었다.
자리에 맞는 (넘치거나 모자라지 않는) 적합한 사람을 뽑기위해 무엇을 물어봐야하고, 무엇을 알아내야할까. 그 부분에 대해 정말 많은 고민과 전략이 필요한 듯 느껴졌다.
채용이 다 끝난 후 빌려 본 책인데, 음.. 많은 부분 공감가더라. 초반부에 '합격하는 중이 아니라 탈락하는 중이다.' 는 아주 깜짝놀랐다. 내가 했던 행동패턴이랑 정말 똑같아서...
실제로 많은 일반 회사에서 책의 내용과 아주 유사하게 진행하지 않을까 싶다. 신규 채용자보다는 경력자가 이직을 할 때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중간 중간 '진실'을 '포장'하고 뭔가 '거짓'으로 '척'해라 라는 뉘앙스로 들리는 부분들은 맘에 걸렸지만 그게 현실임은 부인할 수 없을 것 같고, 피면접자의 입장에서는 번지르르 포장만 하지 않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 면접관의 입장에 서게 되면 그런 놈은 반드시 발라내리라.. 다짐.
어쨋든 회사원이라면 채용 시스템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아두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 책속에서
면접은 소개팅이다. 그 짧은 시간 동안에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 그대로 면접관에게 속속들이 보여줄 필요는 없다. 그러니 당신의 전부를 아울러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라. 어떤 질문에 대해서도 해피엔딩이나 성공적인 결말이 아닌 답변은 하지 말고, 어떤 점에서든 당신을 스타로 만들어주지 못하는 이야기는 삼가라는 것이다. -p122

면접을 하는 내내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하고, 당신이 직장 생활을 하면서 이제까지 겪었던 불운이나 부정적인 경험을 모두 긍정적인 시각으로 이야기할 줄 안다면, 당신은 곧바로 경쟁자들을 제치고 1순위로 올라서게 될 것이다. (이 부분은 비단 면접을 위해서뿐 아니라 정신건강을 위해서도 일상 생활에 적용하면 도움이 되겠다 싶었다. 부정적 화법은 긍정적 화법으로 바꾸도록 신경써봐야겠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