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명랑이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ㅇ 저자 : 우석훈
ㅇ 생각의 나무 / p288 / 2007. 10

 
아, 이 분 정말 엄청 할말 많으신 분!
이 엄청난 다작에 박수를~!

08년에도 무려 출판한 책이 5~6권이 되는 거 같던데.. 정말 대단한 분이다.
대한민국에 대한 애정 혹은 애증.사회에 대한 관심, 국민들에 대한 안타까움.  그러자니 자연스럽게 하고 싶은 말이 많으신거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취향의 문체는 아니지만 (말이 너무 많으시다. ^^;) 이분이 계속 해서 말하고 있는 주제 -  '먼가 좀 천천히 가자.. 개발은 그만하고 주위를 둘러보자.. 우리 모두 다 함께 즐거워보자..' 라는 데에는 동의하게 된다.

책은 총 4부로 되어있는데 1부 2부에서는 몇권의 다른 책에서도 비판했던 얘기들이 등장한다. 
FTA, 이라크파병, 농업정책, 환경과 생태에 대한 정부 정책의 비판들... 3, 4부도 계속 이렇게 비판만 또 하려나.. 걱정이 슬슬 될 때쯤 3부가 시작되고 책 제목처럼 명랑한 대안들이 제시한다. 기뻤다.
예컨대 이 무지막지한 서울 공기 개선을 위한 서울시 버스 무료 정책과 같은.  ^^ (현실성 여부는 잘 모르겠음)
4부에서 그는 다른책에서와 마찬가지로 일관되게 얘기한다. 이대로 가다가는 중남미 경제 나락으로 떨어진다.
껍데기와 천박함에 파묻힌 지금 이대로는 행복한 미래가 있을 수 없다.는 외침.

뭔가 정말 이 대한민국을 안타까워함이 출판한 책들마다 사무치게 느껴지는데,
노무현 정부때도 저렇게 머리가 골치가 아팠을텐데.. 요즘엔 어쩔까 싶다.
뵌적 없는 분이지만 건강관리에 힘쓰셔야 하지 않나.. 하는 걱정이 든다.

ps. 근데 좌파, 우파, 진보, 보수의 정의는 어떻게 되는거야? 정의가 명확히는 있는건가? 흠.. 관련 책을 찾아봐야겠음.

** 책속에서 (서문의 글인데, 이게 이 분의 생각과 책을 대변하는 것 같다)

만약 자신이 한 달에 100만원 이상을 쓰고 있다면, 소비를 줄여야 한다.
그래야 행복해진다. 한 달에 50만원 미만을 버는 사람들을 위해서 우리는 '연대'라는 장치가 필요하고, 물질이든 돈이든 그 최저 수준을 달성할 수 있어야 한다. 대한민국의 모든 학문은 현재 그런 소명을 가지고 있다.
자신이 50만원에서 100만원 사이를 소비할 수 있는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감사'이다. 소비라는 물리적 조건과 감사하는 심리적 조건 두 가지가 만족되면 대한민국에 사는 모든 사람들은 최소한 경제학적으로 행복해질 수 있다. (중략)
좌파든, 우파든, 가난하든, 부자이든, 남자든, 여자든, 혹은 한국인의 순혈주의에 슬퍼하는 이방인이든,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길을 이제는 열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더욱 많이 감사하고, 더욱 많이 웃어야 한다. 10년 후 내가 사는 이 땅이 집집마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 되었으면 정말 좋겠다. -p15 서문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weet.daewe 2009.06.17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하신 개념정의는 간단하게 유시민의 '후불제민주주의'를 찾아보시면 되고요.
    우석훈씨의 말처럼 '연대'를 어떻게 누구와 해야할지를 고민해보심도 좋을 듯 합니다.
    똑똑한 시민이자 주권자로서의 판단과 행동은 연대를 통해서 효과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 naebido 2009.06.17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빠지지 않는 댓글과 추천에 감사를.. (마침 후속책으로는 유시민의 대한민국 개조론을 읽고 있는 중) sweet.daewe님은 어떤식으로 사회참여를 하고 있는지 궁금. (근데 서포터즈 지원에는 관심 없음? ^^)

  2. sweet.daewe 2009.06.18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포터즈 봤는데, 저는 좀 자격이 안되지 않을까요?
    제 전직과 현직 모두, 다른 이들에 비하면 너무 불공정한 입장에 있지 않을까 해서...ㅎㅎ

    저도 대한민국개조론 읽고 있는데, 그 다음으로 찜해둔 책은 이제 당신 차례요, 미스터브라운 이에요.

    이런 것에 손 뗀지 오랜만이라 다시 시작하기 쉽지 않아요. 우선 식견 넓히기에 주력하고 있지요. 완전히 제 입장을 정리하고 고민하고 신념을 만들어야 이 마음이 오래갈거 같아서요. ㅎㅎ 그 다음으로 적절한 단체나 미디어에 후원하기 같은 것을 생각하고 있고요. 제 전문성으로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계속 찾아야지요.

    • naebido 2009.06.18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난 어떤 사람인가를 정확히 알아야 행동도 정해지는 거겠죠.
      서포터즈는 듣고 보니 음. 그렇네요. ^^

  3. 김수혁 2009.07.23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 전에 읽은 조지프 히스의 '자본주의를 의심하는 이들을 위한 경제학'에선 다음과 같이 좌우를 구분하더라구요

    '좌우를 구분하는 선택은 간단하다. 이타주의자인가 아니면 이기주의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