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타워 - 엄마와 나, 때때로 아버지
ㅇ 저자 : 릴리 프랭키 (Lily Franky)
ㅇ 옮김 : 양윤옥
ㅇ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7. 01.


  가족 구성원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된다.
  보통 가장 희생하는 쪽인 '어머니'와 그 반대의 역할이 대부분인 '아빠'에 대해.

  '아들'에 대해 무한한 사랑과 신뢰를 퍼붓는 어머니도 어머니지만
  나는 무엇보다 주인공의 밝고 긍정적인 정신에 감명받았다.
  같은 조건에 같은 환경의 나였다면 나는 그렇지 않았을 것 같다.
  아버지라는 이름뿐인 작자를 원망했을꺼고, 그토록 가난한 상황을 지겨워 했을 꺼다.
어떻게 그렇게 딸 보다도 더 곰살 맞게 엄마한테 알콩 달콩 대할 수가 있는지..
그런 아들내미라면 키워볼만 할 것도 같고...모자지간의 막역한 유대와 친근함이 시종일관 부러웠다.

그런데 이 책은 저자의 실제 이야기라고 한다.
이 땅에서의 삶이 오래 남지 않은 어머니의 병상을 지키면서..
그 동안 함께 한 추억들을 시간의 순서대로 마치 일기처럼 써내려 간 책.
정말 그야말로 거의 대부분 '엄마와 나의 이야기' 그리고 간혹 때때로 등장했던 '아버지'의 이야기.
이 책은 왕 대박이 났는데, 어떻게 생각해보면 저자의 어머니가 마지막으로 주고 간 선물인 것 같다.
진정. 사랑이 진하게 느껴지는 책이다.

영화로도 나왔다고 하여 (게다가 남자 주인공에 'my' 오다기리조!) 구해 보았는데,
음.. 오다기리조에겐 미안하지만, 책이 훨씬 감동적인 것 같다.

잔잔한 미소와 잔잔한 눈물, 따뜻한 사랑을 느끼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
책을 덮으면 아마도 부모님의 목소리가 듣고 싶어질꺼다.

                    *       *
'부모와 자식'의 관계라는 건 간단한 것이다.
이를테면 뿔뿔이 헤어져 살고 있어도, 혹은 거의 만난 일조차 없어도 부모와 자식이 '부모자식'의 관계라는 점에서는 달라지는 게 없다.
그런데 '가족'이라는 말이 되면 그 관계는 '부모자식 사이' 만큼 간단하지 않다.
'가족'이라는 것은 생활의 답답한 토양을 바탕으로 시간을 들이고 노력을 거듭하고
때로는 스스로의 감정을 죽이기도 하면서 키워 나가는 것이다.
하지만 그 보람도 단 한 번, 단 몇 초의 다툼으로 간단히 무너지고 마는 일이 있다.
'부모자식'은 계속해서 덧셈이지만 '가족'은 더하기뿐만 아니라 빼기도 있는 것이다. - 본문중에서 -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2.22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구 많이 울었던 책인데, 나두 무지 재밌게 읽었었다.

    용감한 사람들은 그런건지몰라두,
    전혀 다른 일 하다가 참 잘도 이일 저일 만들어 한발짝씩 나아가드라
    저렇게 사는 인생두 있겠구나 신기햇었네.

  2. 외계고양이 2009.09.12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자의 실제 이야기라는건 처음 들었네요.
    그러고 보니 책에서 주인공의 직업과 실제 작가의 직업이 비슷하다고 생각했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