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절이라고 하는데..
덕유산을 오르는 길에 백련사에 들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질기디 질긴 인연, 현실의 끈을 놓지는 못하고
그저 저렇게 엎드려 번뇌를 잊고자 할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속 절에서도 사람이 그립다.
누군가와의 소통이 그리운 것이리라.
그게 사람이다..

| 2005. 7. 31 / 무주 백련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정 (母情)  (0) 2005.09.05
오해 - 그 한끝차이  (0) 2005.08.25
하늘 - 명상을 좀 해야겠다  (0) 2005.08.22
나. 2005년 8월 10일  (0) 2005.08.15
과일향기 - 충정로 골목에서  (0) 2005.08.03
인연 - 백련사에서  (0) 2005.08.03
평범하게 산다는 것에 대하여  (0) 2005.07.27
창 너머의 너를 관찰하다.  (0) 2005.07.19
운동화 빨기, 그리고 짧은 단상  (0) 2005.07.16
앞으로 가기  (0) 2005.07.15
믿음 - 금정산에서  (0) 2005.07.12
Posted by naebido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