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단둘이 조용히 다녀온, 2006년 새해 첫 산행.
충주의 인등산인가를 가겠다고 간건데..  못찾고 이름모를 야산에 올라갔다 옴. ㅋㅋ
길을 잘못들었는지 왠 이름모를 야산 언덕에 올랐다가 왔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쭉쭉 뻗은 삼나무 사이로 비치는 햇빛이 어찌나 좋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도 다녀가지 않았는지..
간간히 마주치는 토끼발자국, 새발자국, 이름모를 동물들의 발자국.
조용하고 포근한 산행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뽀송뽀송 아무도 안밟은 눈을 밟는 기분.
그리고 준비해간 도시락 먹는 기분.
아.. 정말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오는 길, 장난기 발동하여 눈썰매도 타고 .. 완전 신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하나 없는 야산에서 처자 둘이 신나게 낄낄 거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되돌아 갈때까지 우리 두사람 발자국 뿐이 없던 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용하게 편안한... 이렇게 2006년 산사랑이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 ㅋㅋㅋㅋ 다시 보니 참 재미지구나. (으아아아아~~ 고함소리는 유정민이심. ㅎㅎ)

  • 산행일 : 2006. 2. 12.
  • 산행지 : 충주 인등산 근처의 야산

    ps. 한살 더 먹었다고.. 한 3~4시간의 산행이었는데 
     
       돌아오는길 휴게소에서 무려 1시간이나 곯아떨어졌답니다.

    ps2. 2012년 2월 18일 추가 :  2011년 우중캠핑때 혁혁한 활약을 한 돗자리가 바로 이 돗자리!! http://www.naebido.com/1453
  •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요 2012.02.18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본인 고함소리시지 ㅋㅋㅋ
      저 직후에 "아이 재밌다" 그렇게 말했는데
      그걸 녹음 못하고 정지 누른 게 너무 아쉬워서 지금까지 기억함.

      • naebido 2012.02.18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 아무리 다시 들어도 너 목소리임. 맨 끝에 크큭 낄낄 대는건 나 맞음. ㅎㅎㅎㅎ 근데 재밌지?? 또 가까?

    2. 나요 2012.02.18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댁의 소리라니깐 ㅋㅋㅋ 이 동영상은 말한대로 아쉬워서 정확히 기억한다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