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9

[제주도] 김영갑 갤러리 - 두모악 (추천)

ㅇ 김영갑 갤러리 - 두모악 (064-784-9907) http://www.dumoak.co.kr/ 수 년전 가족 여행 때 우연히 들른 사진 갤러리. 루게릭에 걸린 이후에도 제주도의 중산간, 오름 지역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 무거운 카메라를 지고 올랐다는 이야기에 숙명이란 그런걸까, 어떤 숙연함이 느껴졌다. 그리고 마침내 영원히 제주에 자신의 영혼을 묻은 사진작가의 갤러리, 두모악. 그래서일까, 갤러리에 걸려 있는 사진들은 밝고 명랑하고 경쾌하기 보다는 고요하고, 평화롭고, 나즈막하다. 성산읍 삼달리. 여느 관광지를 들르는 코스로 겸하기엔 위치도 애매하고 너무 외진 곳이지만, 제주에 간다면 한번쯤. 꼭 들러 볼 곳으로 추천. 갤러리 안에는 작은 Shop이 있다. 엽서와 포스터, 책갈피를 팔고 있다. ..

[제주도] 꼭 가볼 곳 - 송악산 전망대 (추천)

2년 전 혼자 걸었을 때도 넘 좋았던 송악산 전망대. 그래서 친구들한테도 꼭 보여주고 싶었다. 그러나, 아.. 여름은 넘 땡.볕. 이라는 게 함정. 양산이 필요했어. 경치는 여전히 멋지지만 이왕이면 선선한 날에 찾기를 권한다. 이 사진은 하귀-애월 해변도로 지나면서. 공항내려 서귀포 쪽으로 반드시 들러줘야 할 절경의 코스. 홍언니랑 티셔츠 바꿔 입고 신났다. 바람으로 인해 휑하니 드러나는 M자&변방형 이마는 손으로 가려주는 센스. 와우. 완전 푸르고 울창한 송악산 입구. 내 기억과 넘 다른데?? 요고이, 2011년 11월의 송악산. (이 때가 좀 더 이쁜 것 같다) 아, 이 길은 정말 다시 봐도 장관 넘 더워서 돌아올 땐 숲 길로. (알록이 달록이 형광. 내가 입은 바지는 세진이 상의랑 같은 주황 형광...

[제주도] 꼭 가볼 곳 - 절물자연휴양림 (추천)

아침엔 사려니숲을 걷고 -> 서귀포로 넘어갔다가 -> 오후에는 절물자연휴양림을 들렀다. 사려니숲에서는 차로 약 15~20분 거리. 예전에 블로그들을 검색해보곤 '아 절물휴양림은 넘 인공적인갑다...' 했는데 직접 가보니 왠걸, 숲이 울창하다. 주차장도 제대로 없는 사려니 숲에 비해 넓은 주차장이며, 데크로 만들어 둔 길이며, 숲 안에 아이들 놀이터며... 입장비를 받을만하다. 인공적이라기보다는 관리를 정말 잘 하고 있구나...로 마음을 바꾼다. 그래도 흙 길을 걷는 소박한 느낌은 사려니 숲이 좋다. 제주에 왔다면 한번쯤 꼭 가볼만한 곳. 절물자연휴양림! 사진 몇 장 올려둔다. 절물휴양림으로 향하던 길, 케헤!!! 경치가 넘 멋져 차를 세우지 않을 수 없었다. 한라산 봐라. 저거. 으아. 차를 세우고 나니..

국내.훌쩍떠나기 2013.09.13 (2)

[제주도] 꼭 가볼 곳 - 사려니숲길 (추천)

2년 전 다음에는 꼭 들러야지...했던 사려니숲길. 이번 여행에서 첫 산책길이 되었다. 토요일이라 사람이 정말 많을 것 같아 걱정했는데, 오전이라 그런지 (10시쯤 도착) 사람들 붐비지 않고 호젓하게 걸을 수 있었다. 코스도 여러가지가 있다. 우린 시간 관계상 40분 정도만. 담에는 숲속과 오름 트래킹만으로 한 일주일 머물다 가고 싶다. 사려니숲이 있는 5.16도로는 아.. 정말 언제 가도 멋지다. 이렇게 쭉쭉 뻗은 삼나무도 멋있지만, 양쪽의 나무들이 숲을 이루는 숲터널을 지날때면 '우아!!'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사려니숲 입구 초입에는 이렇게 빽빽한 삼나무들이 빽빽하게 서있다. 입구의 간이 매점. 따뜻한 모닝 아메리카노 한잔. 코스도 30분에서 5시간 이상 되는 것까지 아주 다양하다. 걷기 시작하면 ..

[제주도] 맛집 - 제주시 삼성혈해물탕 (추천)

ㅇ 제주시 해물탕집 - 삼성혈 해물탕 ㅇ 연락처 : 064-745-3000 ㅇ 제주시 연동 312-45 (공항에서 가까움) 드디어 다녀왔다. 첫번째 갔을 때는 사람들 줄이 너무 많아서, 두번째는 재료가 다 떨어져서.. 아니 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내 꼭 가고만다. 맘먹었던 삼성혈 매운탕. 오후 5시 제주공항 도착하자마자 바로 달려갔다. 둘이서 해물탕 小자 5만원짜리. 으아.. 듣던대로 비쥬얼이 뭐 아주 그냥. 대박. 제주도 탕의 특징인지 고추장, 고추가루 보다는 된장 위주의 맛. 무엇보다 해물이 싱싱하고 탱글해서 건져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쉬운 점이라면, 나중에 면 사리를 넣어 끓여 먹는데 너무 오래 끓이는 탓인지 맛이 너무 짜서 망해감. --; 늘 문전성시, 줄 대박 늘어서는 해물탕집. 이날은 초..

[제주도] 혼자 놀기 (완결) - 오름찾기 실패, 용두암공원

ㅇ 11/11~11/13 제주도 혼자 놀기 휴양림에서 만난 아저씨가 '노꼬메오름'이 아주 좋다며 꼭 가보라고 하신다. 오호 이름도 희한하잖아~ 완전 호기심 만땅되어 부랴 부랴 찾아갔는데, 입구가 영 이상한거다. 끝내 입구를 못 찾고 헤매다가 포기. --; 대신 오는 길 보았던 '새별오름'이 생각나 거기라도 가보자. 내비게이션 목적지 변경. ▲ 와! 멋지다. 저것이 바로 새별오름!! 너무 높지도 않고, 혼자 다녀올만하다 싶은데... 그러나!!! 분명 저 앞에 저렇게 오름의 길이 보이는데, 사진엔 안 나왔지만 이 바로 입구가 바리케이트로 딱 막혀있는거다!! 그 너머로는 이렇게 말들이 풀 뜯어 먹고 있고, 콘크리트 길에는 말똥 천지! 아 놔.. 대체 어디로 가라는거냐. 아무리 두리번대도 입구는 없고, 차를 돌..

국내.훌쩍떠나기 2011.12.01 (4)

[제주도] 혼자 놀기(3) - 서귀포 휴양림

ㅇ 11/11~11/13 제주도 혼자놀기 Olive Cafe에서 책을 한참 읽고나니 (슈테판츠바이크의 연민, 아.. 넘 흥미진진!) 슬슬 또 움직이고 싶구나. 원래는 절물휴양림도 후보지 중 하나였는데 사진들을 보니 깔끔하긴 하나 인공적인 느낌이 있는데다 토욜이라 관광객들이 많을 것 같아 좀 더 '호젓'할 것으로 생각되는 서귀포휴양림으로 결정. 와우, 날씨 왜 이렇게 좋은거니! 정말이지 머무는 동안 서귀포 날씨는 대박! ▲ 가는 길에 이정표가 보여 들른 거린사슴전망대. 사진에는 안 나왔는데 정말 한눈에 서귀포 전경이 쫘악~ 펼쳐진다. ▲ 서귀포 자연 휴양림. 자칫 지나칠뻔. 길에서 이정표가 잘 안보임. ▲ ㅎㅎ 전날 제주도가 세계 7대 자연경관에 선정이 되었다. (국제적인 사기다 아니다,,로 논란이 많긴하..

국내.훌쩍떠나기 2011.11.30 (1)

[제주도] 혼자 놀기(2) - 방주교회, Cafe 올리브

ㅇ 11/11~11/13 제주도 혼자놀기 이번 여행의 컨셉은 혼자 룰루랄라, 여유자적하며 놀기! 그 컨셉에 맞게 푹 늘어지게 주무셔 주시고, 담날 12시 다 되어 체크아웃. (주차장에 나와보니 덜렁, 내 차만 남아있음. ㅎ) 야호 오늘도 날씨는 대박이구나! 담날 비행기가 12시 출발인지라, 사실상 둘러보기는 오늘이 마지막. 하여 오늘은 방주교회 → 서귀포 휴양림 → 오름(뭐가되든)을 둘러보자. 결정. ▲ 야호 오늘도 이렇게 쨍!! 저 뒤에 보이는 건 바다의 수평선이 아니라, 한라산 자락이 보이는 것. 우어어.. @.@ 실제로는 더 멋졌음. ▲ 아점으로는 게짬뽕으로 유명하다는 덕성원을 찾았다. (운 좋게도 숙소 바로 코 앞) 왼쪽 사진에 보이는 하얀색 삼각형 건물이 원래 건물인데 지금은 수리중이고 그 옆의..

국내.훌쩍떠나기 2011.11.28 (3)

[제주도] 혼자 놀기(1) - 송악산

ㅇ 11/11~11/13 제주도 혼자놀기 지난 11월10일. 1박 2일의 모든 행사를 마치고 일행들은 서울로 떠났다. 그리고 나는 제주에 혼자 남았다. 출장이 확정되었던 10월말, 이미 계획했던 것이었다. 그래, 혼자 둘러봐야지. 밀도가 덜 빡빡한 곳에서, 번잡함과 소음의 절대량이 적은 곳에서, 그리고 무엇보다 공기 좋은 곳에서 책도 보고, 드라이브하고, 산책하면서 머리를 식히고 싶었다. 정말이지 조.용.하.게. 그리하여 실천한 제주도 둘러보기. 아,, 역시 제주도는 짱이다. (사진은 클릭해서 좀 더 크게 보세요) ▲ 오후 2시, 공항에서 렌트카를 받고 서귀포로 넘어가던 길. 내내 비오던 날씨도 급 개기 시작. 야호!! 바그다드카페의 배경음악 마구 울려주고 싶은 그런 정경. 11월 11일 첫날 - 송악산..

국내.훌쩍떠나기 2011.11.2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