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 라이프 (SlowLife)
ㅇ 저자 : 쓰지 신이치 (이 규)
ㅇ 번역 : 김향 / 디자인하우스 / 308p / 2005.2.
 

저자는 한국계 일본인으로 한국 이름은 이규.
코넬대학에서 인류학 박사학위를 받고 일본의 모 대학에서 교수님으로 일하시는데
나무늘보라는 클럽을 운영하면서 'Slow'라는 컨셉으로 환경, 문화, 환경공생형 비즈니스 운동을 하고있다.

이 책은 한마디로 '좀 느리게 살자'라는 이야기다.
객관적 지표를 보여주거나 논증하는 책이 아니라, 저자의 철학, 생각, 제안.. 그런면에서 보면 에세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걷기, 슬로푸드, 경쟁, 지구온난화, 흙.. 등 50여개의 주제와 각각 주제마다 2~3페이지 정도로 아주 짤막하게 저자의 생각을 이야기한다. 세계 각국을 돌아다니면서 찍은 사진 한장 씩이 곁들여져 설명을 부연한다.
엔트로피를 읽은 이후 지구가 가지고 있는 자연스런 시간의 흐름을 존중하고 그 에너지 안에서 움직여야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과 호기심을 갖게 되었다.
부담없이 읽기위해 에세이 형식의 책을 택했는데 그래서일까.. 아무래도 너무도 주관적이다보니 깊이가 넘 얕고 어떤 부분에서는 살짝 현실성이 없게 느껴지기도 한다.
사실 지금까지 굴러온 이 시스템을 한순간에 바꿔버릴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렇다고 나 혼자만 시스템을 벗어나 '고립'된 생활을 한다는 건 현실적인 대안은 아닐 것이다.
바뀌어야 하는건 분명한데 개개인이 자전거를 타고 종이컵 대신 머그컵을 쓰고... 그 수준으로는 안될 것이다.
뭔가 근원적인, 바라보는 시야 자체를 바꿀 수 있는. 그런 대안이 있을텐데..
그런 궁금함에 대해서는 다른 책들에게서 찾아 봐야겠다.

Slow라는 컨셉 하에 어떤 움직임들이 있을 수 있는지, 우리는 어떤 문제들에 대해 고민해봐야하는 지에 대해 딱딱하지 않고 너무 골치 안아프게 휘릭 읽어보기엔 괜찮은 책이다.

본문중에서
: '우리는 물질의 풍요를 누리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 희소성을 둘러싼 정신없이 빠른 경쟁 세계의 아득한 심연 속에서 허덕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그리고 그 삶의 방식이 전 세계의 빈곤을 한층 더 폭력적인 것으로 이어나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 p100

ps. 이어읽을 책 : 폴 호켄 <비즈니스 생태학>, 레스터브라운 <Plan B 3.0>
ps2. 이 책을 병원에서 읽으니 뭔가 좀 더 세게(?) 다가온다. 병원이라는 공간 자체가 '죽음'이라는 단어에 대해 좀 더 현실적으로 느끼게 만드는 힘 때문이 아닌가 싶은데. (왜 '공수래 공수거' 머 이런류의 문장들이 확확 와닿는 그런거 말이지) 2009년 새해를 앞 두고 있는 지금, 나는 어떤 철학으로 살아갈 것인가.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게다가 이왕이면 나의 돈벌이도 그 철학에 부합했으면 하는 마음.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영곤 2008.12.07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이어 읽으실 책인 [비즈니스 생태학]과 요즘 유행하는 [기업 생태계] 하고는 하늘과 땅 만큼의 차이가 있으니 헤갈리지 않으시길 ^^

  2. 버들둥이 2008.12.08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계시죠???? ^^

  3. naebido 2008.12.08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잘 있어요. 방금 의사샘이 오셔서 내일 퇴원해도 된다고 말씀 하셨어요. 흑. 넘 기뻐요!!

    • 예지 2008.12.10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니 그럼 이제는 퇴원한 상태예요?
      언니 수술한다고 했던걸 최근에서야 기억해냈어요.
      좋은 결과 있었겠죠? ^^
      기운 얼른 차리시길 바래요!!!

  4. naebido 2008.12.11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 퇴원해서 요양하고 있어. 한해 한해 몸이 나이를 먹긴 먹는 모양이야. 예전보다 회복이 더디네.
    어쨋든 수술은 잘됬으니 다시 행복하고 건강하게 놀아야지! 걱정해줘서 고마우이!

  5. 소영 2008.12.12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또 수술 한게야~
    요양중이라니 잘 하도록 해~
    나이 먹으면 회복이 더디긴 하지~
    이래저래 서글퍼지는 나이라고나 할까~
    암튼!!! 다시 힘차게 놀아주려면 잘 나아야 하니까 밥 잘먹고 약 잘먹고~ 알았지?

  6. naebido 2008.12.15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영아 올해도 한해가 또 갔네. 한해 한해 건강이 최고임을 느껴. 건강하게 즐겁게 지내자 우리. 고마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