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여행 3

[호주]#4 블루마운틴에 가면 링컨바위를 보라!

ㅇ 2015. 5. 18~5.23 (4박6일 시드니) 블루마운틴 - "내겐 그 어떤 것 보다 링컨Rocks로 기억될 블루마운틴" 유칼리나무 잎에서 증발되는 유액이 태양에 반사되며 푸른 빛을 반사, 온 산이 푸르딩딩하게 보인다는 블루마운틴. 이름이 갖는 설명도 신기한데 심지어 호주의 그랜드캐년이라고 불린다니.. 과연 어떻기에!! 오 궁금해 궁금해~!! ▲ 블루마운틴 모습~ 요런 느낌임 (왼쪽이 세자매봉) 흠. 근데 너무도 기대가 컸던걸까. 그랜드캐년을 처음 맞딱드렸을 때 느꼈던 감당할 수 없는 거대함과 경이로움에는 솔직히 살짝 못미쳤다. 나무가 많아서 그런가 난 오히려 각종 기암바위들, 깊은 숲이 뭔가 웅장하고 기개가 뻗치는 설악산에 가까운 느낌을 받았다. 내가 워낙 설악산을 늘 끼고 살았던 강원도 사람이..

[호주] 시드니 4박6일 #3 - 블루마운틴가는길, 호주의 자동차 운전면허

ㅇ 2015. 5. 18~5.23 (4박6일 시드니) 비가 온 뒤라 그런가, 호주의 첫 느낌은 생각외로 '훅~~ 습하다' 청량감과 상쾌함을 기대했는데 의외다. 총 4박 6일의 여정은 아래 지도를 보듯 시드니를 중심으로 북쪽 근교지역을 마실 다녀오는 여정. 역시나 너무도 짧고 아쉽다. 다음에 다시 가게 된다면 울룰루도 가고, 캠핑도 하고... 넉넉한 시간으로 호주의 대자연을 좀 더 흠뻑 느끼고 싶다. . Day1. 인천공항 to 시드니 Day2. 시드니 도착, 블루마운틴 Day3. 시드니 주요관광지 시내구경 (성당, 오페라하우스, 타워레스토랑, 제트보트, 달링하버 등) Day4. 근교로 떠나는 날, 토브룩농장 구경 후 헌터밸리 리조트 1박 Day5. 넬슨베이에서 돌고래 구경, 시드니 내려오며 모리셋 공원에..

[호주] Sydney 시드니 4박6일 여행 #2 - 도착. 호주Usim구매

ㅇ 2015. 5. 18~5.23 (4박6일 시드니) Pm 9.30 출발 (아시아나항공) 밤 출발이니 기내식을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 했는데 역시나.. 밤 11시가 다 된 시각에 나오는 기내식. 그리고 새벽 5시30분 또 나오는 기내식. 장거리 비행에 밤 출발이니 수면에 도움되는 간단한 음식을 주고 푹 자게 해주면 안되겠니? 제대로 못 먹고 사는 시대도 아닌데, 왜 그렇게 기내식에 목숨거는건지... (솔직히 자다 깨서 먹어야 할 정도 맛있냐하면 그렇지도 않단말이지) 가뜩이나 피곤한 장거리 비행이 기내식사 타임 때문에 오히려 더 피곤한 느낌이다. 여행의 편안함이 먹는거에 방해 받는 주객이 전도 되는 느낌. 아시아나/대한항공 모두 밤 비행 기내식 제도는 좀 개선됬음 좋겠는데... 다른 항공사들도 마찬가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