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2008. 09.11~09.21 (독일 프라이부르크)
 

프라이부르크 시내에 뒷 동산이 하나 있다.
흑림-슈바르발츠(Schwarzwald - 숲이 너무 빡빡하여 빛이 안들어 올 정도로 울창하다는 뜻)의 가장 끝자락, Schlossberg. 지금 다시 한번 간다면 아침에도 가보고, 석양이 질때도 가보고, 동산 위에서도 좀 더 시간을 갖고 산책을 했을텐데, 단 한번 휘리릭 올라갔다가 눈팅만 하고 내려온 게 아쉽다.   


 

▲ 버스를 타거나 트램을 타지 않고, 시내를 지나 그저 슬슬 걸어서 간다.
 

 

▲ 시내 뒷골목을 지나. 당시 프라이부르크에서 공부하고 있던 후배덕에 지도도 없이 편하게 졸졸 쫓아간다. 

 

▲ 오.. 살짝 올랐을 뿐인데, 벌써부터 보이는 경관이 뭔가 남다들려고 한다.
저 뒤로 보이는 하얀색 빅벤처럼 생긴건 '슈바벤토어'였던가?? 또 기억이 가물.. --; (예지야 확인해주렴)

 


▲ 한 20~30분 올랐을까, 갑자기 앞이 탁 트인다. 
 

 

 

▲ 아 예쁘다 정말.

 

▲ 왼쪽으로 보이는 저 숲. 슈바르발츠

 

▲ 커피 한잔 Take out 해서 책 읽으면 딱이겠다. 

 

▲ 외국인 관광객들도 보이고... (프라이부르크는 연 300만 명이 찾는다고 하니 그 인기가 대단하다.)

 

▲ 예뻐서 또 한번.

 

▲ 딱 동네 뒷산의 풍경이다. 프라이부르크에서 대학을 다닌 하이데거도 이 숲길을 왔다리 갔다리 했겠지?? 

 

▲ 시내 중심부, 유명한 분이겠지. 암튼 동상이 있는 곳. 약속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았던걸로 기억. 

내가 묵었던 기숙사 - Albertusburse (어찌 읽는지는 모르겠음 -- )
천주교에서 운영하는 기숙사로 기차역에서도 매우 가깝고, 무엇보다 저렴한 숙소 요금으로 여행경비가 많이 줄었지.
있는 동안 잘 챙겨준 예지와 수녀님, 이하 친구들에게 감사를~!

 

▲ 정문쪽에서 본 모습 (왼쪽 프라이드 같이 생긴 차 뒤로 문 앞에 사람이 서 있는데, 그게 출입문임)

 

▲ 뒤로 돌아가면 이런 모습. (사진엔 안보이지만 왼쪽으로 자전거 주차장이 있다.)
내가 묵은 방은 맨 꼭대기 우측 창문 열린 방으로 기억... 아, 추억이 새록새록하네 정말.  

 

▲ 가끔 기숙사 식당도 이용했었다. 수녀님께서 요리를 해주신다. 독일 돈까스 슈니첼도 맛있게~

 

▲ 기숙사 공동 부엌에서 그래도 손님이라고 열심히 음식 만들어서 접대를 해줬던, 예지. 그리고 종진.
귀찮았을법도한데, 덕분에 비빔밥, 부대찌게, 맛있는 와인과 맥주.. 정말 잘 먹었지. 
우측 상단은 당시 예지의 방, 아래는 1층의 모습, 이곳 우측으로 식당과 연결.

▲ 방에서 바라본 모습. 저 멀리 보이는 건물이 10층인가 할텐데, 아마 이곳에서 가장 높은 빌딩일꺼다.
그리고 그 밑에 빨간색 기차가 보인다. 기차역이 정말 가까웠음.
저 기차역에서 스위스 루체른에도 다녀왔다. 그러고보니 이 여행이 혼자 떠난 첫 여행이었네...

말도 잘 안통하는 낯선 곳을 올곧이 혼자 돌아다닐 때의 긴장감, 작은 설레임, 성취감, 여유로움.. 그 모든 느낌을 알게 해 줬던 여행. 내가 숲을 참 좋아하는구나~를 다시 한번 알게 한 여행.
역시, 사람은 일상에서, 익숙한 것에서 떨어져 나와봐야 내가 누군지를 알게 되는 것 같다.

20대 배낭여행은 못했어도, 늦지 않았어. 앞으로도 열심히 돌아다니리..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ffal 2011.12.13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케 3년전 기억을 끄집어 냈구나..역쉬 Genius!
    나도 어디 낯선곳에 여행을 가면 숲이나 자연을 좋아하는 취향을 새삼 깨닫는데..
    정작 한국에서는 뒷산 등산조차도 싫다하고 점점 집에서 시체놀이만 즐기게 되는 꼴이라니...
    니말대로 70대에겐 더없는 황금기이자 청춘인 이 나이에 그저 시간을 보내고만 있나보다..반성~반성~
    좋은곳이 정말 많아..

  2. LOSA 2012.01.06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보다가 궁금한것이 생겨서 이렇게 남깁니다.
    freiburg에서 지낸 Albertusburse이곳 어떻게 신청하셨어요?
    제가 독일에 여행도 할겸 한달정도 지낼곳을 찾고 있는데
    마침 블로그 발견하게 되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