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셔터 아일랜드 (Shutter Island)
ㅇ 감독 : 마틴스콜세지
ㅇ 원작 : 살인자들의 섬 - 데니스 루헤인
ㅇ 주연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니가 귀신이다'의 식스센스에 '갸가 갸가?' 멀홀랜드 드라이브가 섞여 있다고나 할까
한마디로 한번 꼬고 두번 꼬고 자꾸만 꼬고 싶네~♬ 영화다. 

게다가 미친 것이 미친 것이 아니고, 미치지 않은 것이 미치지 않은것이 아니다..라는 (뭐래.. --;), 음 이 느낌을 표현하기 어려운데 암튼 무엇이 옳은거고 무엇이 옳지 않은가에 대한 정의는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라는 생각도 해보게한다. 
암튼 재밌게 봤다. 

몰랐는데 이 감독, 레오나르도 완전 사랑하시는듯.
그전에 작품들이 디파티드, 에비에이터, 갱스오브뉴욕. 말 다했지.
감독이 이뻐라할만도한게, 연기 참 잘하더라구. 같이 본 친구는 디카프리오 연기가 뭔가 더 차서 넘치는 (오바하는) 느낌이라고 하던데 그말도 일리가 있는 것 같다. 얼핏 최민식의 느낌 오버랩.

흠. 그나저나 길버트그레이프 속 아이가 어느덧 중후한 느낌까지 주는 걸 보면, 참 세월이 가긴 가나보다.
아닌게아니라 랭보, 로미오와 줄리엣 등등 젊은 시절에도 미간을 너무 찡그린다 싶었는데, 이번에 보니 이건 뭐 보톡스로도 해결 될 주름이 아니다. 더 나이가 들면 딱 하비케이텔 아저씨의 미간처럼 될 것 같다. 섬섬옥수 고운 얼굴 조심해주길 바랄뿐. ㅎㅎ

참,, 소설을 쓰는 사람도 대단하고 그걸 영화로 만드는 사람도 대단하고.. 그저 존경스러울 따름.
원작인 데니스 루헤인의 '살인자들의 섬'도 읽어보고 싶다. 근데.. 원서에 도전했다가는 후회하겠지?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