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벌이의 지겨움
ㅇ 김 훈
ㅇ 생각의나무, p275, 2007.6

직장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기대했는데,,, 컬럼과 에세이 모음집이다.
총 약 50개의 에피소드 중에서 밥에 대한 얘기는 '밥벌이의 지겨움'과 ''밥에 대한 단상' 2편 정도. 그 많은 얘기들 중에서 택한 이 제목은 탁월한 것 같다.
자극적인 세상이니까. 
밥벌이가 지겹거나, 지겨웠던 경험이 있었을 많은 사람들에게 혹하는 제목인듯.
 
소설 <칼의 노래>의 저자 김훈의 세설, 제2권. 저자가 2002년부터 2003년까지 신문이나 잡지에 발표한 칼럼과 에세이 50여 편을 모았다. 오랫동안 기자생활을 해온 저자 특유의 직관력과 판단력, 그리고 흔들림 없이 날카로운 인문적 사유를 맛볼 수 있는 기회를 건넨다.  - 알라딘 책소개 중에서

이 분의 책은 이게 3권 째인데 (물론 일부 재밌게 읽은 글들도 있지만) 많은 평론가가 이 분의 필체에 왜 그렇게 찬사를 쏟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 내게는 너무 무겁고 갑갑하고 텁텁하다.
김 훈과 2살차이 밖에 안나는 요네하라 마리의 책에서는 느껴지지 않는 어떤 이질감이 느껴진다.
인문적 사유와 식견을 쏟아내는 그 문장에 짓눌린다고나 할까..
그럼에도 전쟁, 교육, 돈 등 세상에 대한 이야기들은 기자 특유의 시선이 녹아 있어선지 읽는 즐거움이 있다.

그럼에도 이거 어째야 하나 싶은건, '칼의 노래'를 안 읽었다는 것.
젤 유명한 소설인데, 먼저 좀 읽어볼껄... 알랭드보통의 에세이도 소설과는 참 달라서 깜놀이었던걸 보면 에세이라는 장르는 소설과는 정말 다른가보다. 저자와의 주파수가 맞아야하는게 제 1번인 것 같다.
암튼 뭔지 모르지만 '김 훈스럽다' 라는 게 이런건가보다..를 확실히 알게 해주는 책이다.

칼의 노래, 읽으신 분들 어떠셨는지?

2009/10/08 - [BOOK] - [소설] 남한산성 - 김 훈
2005/03/03 - [BOOK] - [여행] 김훈의 자전거 여행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드리댁 2010.03.26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뵈요 ^^ 꾸벅 !!
    전 성석제님의 소설!! 만을 좋아해요..
    해서 김훈의 남한산성, 칼의 노래,,책을 들었다가 정말 못 읽겠더라구요..
    <밥벌이의 지겨움>은 님 말처럼 자극적인 제목이 맘에 확 닿았는데 ㅠㅠ
    포스팅보고나니 읽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아~ 우짤까 ㅠㅠ 그럼,, 즐건 주말 되세요... 지겨운 밥벌이 하루더하면 2틀쉽니다요 ^^

    • naebido 2010.03.26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내용이 좋아도 문체에 따라 호불호가 있을 수 있구나 알게 되었죠. 성석제님 소설은 읽어본 적이 없는데 궁금해지네요. / 참, 밥벌이 즐겁게 하세요~ ^^

  2. 성훈이네 2010.03.29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을 밥벌이라고 생각하면 제가 무리해가면서 일하는게 참 처량하고, 그렇다고 내꿈이고 사업이다라고 생각하면 너는 일개 조직원이라는 벽앞에 좌절하고 마는게 요즘 직장인의 삶이네요.. 잘 지내시죠? 볕도 따스한데, 어딘가에서 봄바람 맞으며 소주라도 한잔하셔야죠...

    • naebido 2010.03.30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저야 잘 지내지요~ ^^ 즐거운 밥벌이든 괴로운 밥벌이든, 밥벌이의 의미는 대단하다는 생각. 전팀장님 많이 바쁘신가봐요. 볕도 따뜻한데 불러주시죠?

  3. suhyoung 2010.07.23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벌이의 지겨움...
    역쉬 저자가 제목 선택하나는 잘한것 같아요~
    저도 게시글보고 땡겨서 들어왔으니....ㅋㅋ 밥벌이의 지겨움을 잊게하는 날이 있더라구요!!
    월급날....(오늘이 바로 그날.....ㅋㅋㅋ)
    밥도 많이 먹는데 기분좋게 일할랍니다...흐흐흐

    • naebido 2010.07.24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생각엔 출판사가 저런 제목을 붙였을듯.. 암튼 내가 아는 누구는 월급은 그저 통장을 스쳐 지나가는 사이버머니라고 하던데 ㅎㅎ 축하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