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것부터 먼저 시작하라 (When Do the Good Things START?)

책을 쓴 사람이 정신과 의사였다는 점과
피넛 만화가 곁들여있다는 점에서
망설임없이 구입을 해버렸다.
(당근, 심리 서적이라 생각하였음.. -.-;)

네.네. 아무렴요..
모든 말은 다 구구절절 맞는 말.

이 책을 통해 얻은점을 굳이 찾자면,
스누피 만화가 얼마나 오묘하고 깊은 진리를 담고 있었는가.
라는 점과
스누피 만화를 다시 읽어보고 싶은 독서열을 일깨웠다는 점.

내가 너무 이젠 현실적이 되어버린건가...  

| 2005. 1. 1
| 새해 첫날 읽은 책 (만화만 재밌음)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