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ㅇ 라디오스타
ㅇ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 / '08. 2 .14
ㅇ 김다현, 서범석


영화를 안 봤었으면 더 좋았을까.

책을 보고 영활 보면 책이 났던 거 같고,
영화를 보고 책을 보면 영화가 났던 거 같고..
"선점의 법칙"이 작용하는 걸까.
보는 내내 박중훈과 안성기가 오버랩 되어 올곧이 뮤지컬에만 몰입될 수 없었던 것 같다.

특히 처음 만나는 김다현이라는 배우는 음색과 말투가 영화속의 박중훈과 너무 흡사해서 놀랐다는.
왕년에 한가닥 했던 스타라고 하기엔 너무 이쁘고 젊더라.

어쨋거나 인기는 상당한 것 같았는데 그래서인지 마치 오빠 부대들의 '사심'으로 넘쳐나는 그들의 사랑 속에 덩그러니 소외된 관객의 입장이 된 것만 같아 살짝 외로웠다.
(뭐 여기에는 누가 다 좋다고 하면 살짝 반감되는 개인적인 캐릭도 작용함을 인정해야겠다)
그러자니 배우에 대한 '사심'도 없지, 결말도 알고 있지...
결국 객관적 관객의 입장으로 영화와는 다른 장르에서 '어떻게' 표현하는가가 주된 관심 영역이 될 수 밖에 없었는데 그 점에 있어서는 1막에 점수를 더 주고 싶다.
뮤지컬만이 표현 할 수 있는 다양한 소품들과 아기자기한 재미요소들. 꼼꼼하게 잘 살린 것 같다.

2막으로 가면서는 좀 늘어지는 느낌이 있다. 안성기역을 맡았던 아저씨의 비중이 컸던 것 같고,
영화와는 달리 현실의 팍팍함을 살아내는 아내의 정서가 낮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간간히 귀염성 다분한 김다현의 대사들과 (특히 북극곰 세마리 펭귄 한마리를 노래로 하니 더 웃기더라는)
다방 여종업원이 엄마에게 남기는 메세지, 아이가 아빠를 찾는 메세지.. 등이 '감동 먹어라..' 코드로 잘 어울렸다.

사실, 지만 아는 박중훈 역할도 그렇거니와 이면엔 결국 가족의 희생을 담보로 하는  안성기 역이 넘 짜증나서
원작인 영화도 별로 즐겁게 보진 못했는데 뮤지컬 나름의 노래와 춤으로 원작을 충실하게 반영한 것만은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정말 영화를 고대로.. 뮤지컬로 만들었다고 보면 된다. 사실 그러기도 쉽지는 않은거니까.
         *      *
영화 속에서도 가장 인상 깊었던 대사 "와서 좀 비춰주라!"..
우리는 누구나 누가 좀 비춰주길 바라지만 알고 보면 이미 '비춰 주고 있는' 누군가는 하나씩 가지고 있다.
문제는 빛이 아예 어둠속으로 사라지고 나서야 그 존재를 깨닫는 다는 거.
하루 하루 일상 속에서 나는 누군가로 인해 빛나고 있음을 감사해 하고
그 빛을 또 다른 누군가에게, 사랑하는 사람에게, 부모에게, 친구에게, 그리고 우리네 사회 시스템안에서 빛 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환하게 비춰줘야겠다..는 생각.

PS. 마지막에 커튼 콜 후에 Band East River (동강 밴드 ^^)와 김다현의 팬미팅 같은 콘서트는 제작자 입장에서는 효과 만점이었던 것 같다. 박수!!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나로 2008.02.26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느낀 점을 넘 잘 쓰셨네요. 이후로 계속 비춰주고 계시는거죠? ㅋㅋ

    즐거운 하루되세요~ ^^

  2. naebido 2008.03.04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뮤지컬 허접 리뷰죠 뭐. 아직 누가 누군지도 모르는.. ^^ 신나로님도 보셨나보네요.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