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7월 15일 비행을 마지막으로..
무려 3개월 간 한번도 찾지 않은 어섬 비행장.
장마가 큰 원인이기도 했지만, 게을렀다고 해야하나.. 혼자 가려니 딱히 맘도 안나고
맥이 한번 끊기니 리듬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게다가 미국에 1주일 효도 관광차 다녀온 이후
한국에서 초경량 비행기를 배운다는 것이 좀 회의적으로 느껴진터라
- 교육환경, 시스템, 지형, 특히 날씨!!에 있어서 '아! 비행기는 이런데서 배워야 하는 것을..' -
더더욱 게으름을 피운 것 같다.

그렇게 한달 정도를 더 밍기적대고 10월 20일. 드디어 다시 찾은 가을의 비행장.
바람이 매웠고 무척이나 추웠다. (결국 이날 비행 못하고 돌아와야 했음)
안 가던 동안에는 왠지 모르게 '비현실적인 미래'가 되어 버릴 것만 같았는데
다시 이렇게 눈으로 보니 가슴 설레고 반갑더라.
Solo 비행 여부를 떠나, 열심히 즐기고 성의를 다해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개월 만에 찾은 어섬은 어느덧 가을.  비행기를 보니 가슴이 뛰긴 뛰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넘 불어 비행은 못하고
다음 주 항공 촬영이 있으셔서 조수석 창문 수리 중이신 교관님과 이상훈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컨테이너 박스로 이루어진 사무실도 그대로.. (정민도 고대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Log Book, 7월 15일 마지막 기록이 부끄럽구나. ^^;
윈드색이 90도로 설 정도로 바람이 불었다. 추웠다..
비행을 못한게 아쉬웠으나 다시 '해보자'라는 감을 찾은 데 만족을.
화이팅이닷.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린드버그 2007.10.30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랬만에 비행장에서 뵈었지요.

    제 경험으로는 결심을 했을 때 모든 노력을 경주해서 한번에 끝내버리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더구나 비행은 '감'이 중요하므로 한번 끊어지면 다시 이어가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남은 기간 매주 오셔서 찬 겨울이 오기전에 멋진 마무리를 하시기를...

  2. naebido 2007.11.01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정말 오랫만에 뵈었죠. 린드버그님의 꾸준한 열정이 멋지십니다. 저도 열심히.. 해야죠. ^^

  3. 김선희 2007.11.12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행장.. 추워보이네요.. 지금은 더~ 엄청 추울 듯 ^^*

    정민 언니, 반갑습니다 ~~ ㅎㅎㅎㅎ

    두분, 멋진 비행하세요~~~~~~~~~~

  4. 린드버그 2007.11.13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비행클럽(KFEC)의 막내 사민이(고2)가 그저께 일요일 솔로 비행을 했습니다. 와서 많이 많이 축하해 주세요.

  5. 엽기딸기 2007.11.13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뉘~ 저 자전거 장만..꺄아~
    이제 겨우 직진 가고 있음..ㅋㅋㅋ

    언니 흰둥이 생각나서 와보니... 언니도 dahon~?? 꺄아~

  6. naebido 2007.11.14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선희 : 오랫만이구나. 어떻게 지내니. 너의 '연재'가 어떻게 되었는지도 궁금하다
    To. 린드버그 : 우아..! 그런 일이 있었군요. 축하하고 또 부러울따름입니다!!
    To. 엽기딸기 : 여의도까지 함 타고 와라. 내 흰둥이를 데리고 마중 나가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