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문 닦는 일.
한때.. 해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젠 할 수 없다. 왜냐면 안전감증이 되었으니까. ^^

무슨 소설이었더라..
완전 사랑에 빠져버린 한 여자가 어느날 홀연히 남자를 떠난다.
남겨진 남자는 여자를 못 잊고.... 그렇게 몇 해가 흐른 뒤 여자를 만나게 된다.
라디오를 타고 흐르는 인터뷰 속에서...
연구원이었던가.. 제법 먹물냄새나는 직업이었던 그 여자는 쌩뚱맞게 창문 닦기가 되어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냥 단지 꼭 한번 해 보고 싶었다는 그녀의 말.
그 목소리를 들으며 남자는 그 여자를 알아본다. 그리고 "역시.. 그녀 답다.." 잘 살고 있는구나.. 라고
끄덕이며. 그렇게 담담히 끝나는..
아, 그 소설 머지.

오늘의 날씨마냥 마음에도 습기가 가득하여, 쨍하고 쿨한 가을 하늘이 보고싶은 날.
가슴에 한꺼풀 물방울 맺혀주는 소설 한권 읽고 싶구나..

ps. 사진은 2002년 10월
Posted by naebido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월운 2007.06.21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왠지 우울한거 같군요^^
    몸은 어떠신지...
    힘내세요^^

  2. naebido 2007.06.22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네.. 생각할꺼리가 많은 날이라서 좀 쳐졌었어요. / 턱관절은 어제 수술했고 / 무릎은 고만고만. 이것도 고쳐야죠. 걱정해주셔서 감사해요./ 월운님은 요새 어떻게 지내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