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나

일상 2005.06.26 22: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가 그리 바쁜지..
정말 오랫만이죠?

그래도 미워하지 않으신다는거 알아요.
난 다 알아요.

이렇게 미소지으며
함께 사진 찍을 수 있을 정도로
저도 맘이 많이 컸어요.

벌써 10년.
강산이 한번 변했는데
시간속에 멈춰 있는 건 당신 뿐이네요.

늘.. 보고계신거죠?

사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 6. 26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으로 가기  (0) 2005.07.15
믿음 - 금정산에서  (0) 2005.07.12
종로 길거리를 걷다 발견한 낡음의 매력  (0) 2005.07.08
선택  (0) 2005.06.28
증명사진  (0) 2005.06.27
아빠와 나  (0) 2005.06.26
고맙습니다.  (0) 2005.06.24
다름 vs 틀림  (0) 2005.06.21
옷걸이에 대한 단상  (0) 2005.06.17
M vs M  (0) 2005.06.15
말.말.말.  (0) 2005.06.03
Posted by naebido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