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일상 2005.06.28 22:16
 선택은 늘 이중적입니다.

선택된 하나는 기쁨이고, 안도함이지만
남겨진 하나는 아무리 좋게 표현하려 해도.
결국 아픔입니다. 상처입니다.

그저 "미안해요"
"다음을 기약해보죠.." 라는 대책없는 말을 할 밖에요.

그런다고 해서
상처가 없어지는건 아닌데 말입니다.

그러나 기대해볼수는 있지요.

잊혀짐의 미학을...
상처는 있으되 사라지는 기억을..

그래서 또한 같은 순간으로 돌아오는 패러독스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 너머의 너를 관찰하다.  (0) 2005.07.19
운동화 빨기, 그리고 짧은 단상  (0) 2005.07.16
앞으로 가기  (0) 2005.07.15
믿음 - 금정산에서  (0) 2005.07.12
종로 길거리를 걷다 발견한 낡음의 매력  (0) 2005.07.08
선택  (0) 2005.06.28
증명사진  (0) 2005.06.27
아빠와 나  (0) 2005.06.26
고맙습니다.  (0) 2005.06.24
다름 vs 틀림  (0) 2005.06.21
옷걸이에 대한 단상  (0) 2005.06.17
Posted by naebido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