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년전쯤.. 주말이면 마당 수돗가에서
언니와 실내화랑 운동화를 빨았습니다.
1차로는 두꺼운 솔로, 2차로는 못쓰게 된 칫솔로 구석구석 섬세하게 말이지요.

그렇게 운동화는
늘 1주일에 한번씩 빨아야 하는 것으로 알았습니다.
국민학교, 중학교 시절, 운동장에서 먼지를 뒤집어 쓰고 놀아도
그덕에 늘 언제나 새하얗고 깨끗하던 운동화.

운동화가 너무 흔해져서 인지,
더 이상 공을 들일 필요가 없어진 운동화는
언제부턴가 빨지도 않고 신다가 새 운동화로 교체해버리면 되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몇달전 새로 산 런닝화,
새로 살 때와는 다르게 어느새 그 새하얌을 잃어버린 신발.

정말이지, 100만년만에 운동화란걸 빨아봅니다.
이렇게 베란다에 하룻나절을 매달려있으면
곧 새하얌을 도로 찾을 테지요.

내 맘.
가끔은 뻑뻑하게 꼬질해진 내 맘도
깨끗하게 빨아서 베란다에 널고 싶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2005년 8월 10일  (0) 2005.08.15
과일향기 - 충정로 골목에서  (0) 2005.08.03
인연 - 백련사에서  (0) 2005.08.03
평범하게 산다는 것에 대하여  (0) 2005.07.27
창 너머의 너를 관찰하다.  (0) 2005.07.19
운동화 빨기, 그리고 짧은 단상  (0) 2005.07.16
앞으로 가기  (0) 2005.07.15
믿음 - 금정산에서  (0) 2005.07.12
종로 길거리를 걷다 발견한 낡음의 매력  (0) 2005.07.08
선택  (0) 2005.06.28
증명사진  (0) 2005.06.27
Posted by naebido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