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정 (母情)

일상 2005.09.05 22: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한테서 떨어질세라,
아이의 오른손은 엄마의 손을 꼭 붙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왼손으로는
자기 키만한 인형을 행여 놓칠새라 꼭 안고 있습니다.

뒷 모습이 너무도 정겹고 따뜻해서 '풋' 하고 웃음이 터집니다.

30여년 전 나의 어머니도
저렇게, 아이인 언니의 손을 꼭 붙들고 걸으셨겠지요.

모정이 흐릅니다.
세대와 세대를 타고 넘어 사랑이 흐릅니다.
그 느낌을 이제 제법 알 것 같습니다.

제가 너무도 사랑하는 가족입니다.

| 곧 24개월이 되는 조카와 언니
| SKY 8100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계천을 보니 자전거 헬맷이 사고 싶습니다  (0) 2005.09.22
오늘 나의 아침  (0) 2005.09.20
기술의 진보가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0) 2005.09.19
수확  (0) 2005.09.19
마음이 하는 일  (0) 2005.09.15
모정 (母情)  (0) 2005.09.05
오해 - 그 한끝차이  (0) 2005.08.25
하늘 - 명상을 좀 해야겠다  (0) 2005.08.22
나. 2005년 8월 10일  (0) 2005.08.15
과일향기 - 충정로 골목에서  (0) 2005.08.03
인연 - 백련사에서  (0) 2005.08.03
Posted by naebido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